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2 00시 기준
확진환자
13417 명
격리해제
12178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1830 명
22.1℃
온흐림
미세먼지 12

[코로나19] 금융공공기관, 사회적경제기업에 4275억원 공급

  • [데일리안] 입력 2020.03.31 14:34
  • 수정 2020.03.31 14:34
  • 이충재 기자 (cj5128@empal.com)

금융위원회 제공금융위원회 제공

금융공공기관이 올해 사회적경제기업에 4275억원을 공급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31일 '제1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열고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사회적금융 집행 현황을 점검하고, 코로나19 대응 정책 자금이 이들 기업에도 차별 없이 지원되는지 등을 살펴봤다.


사회적금융은 보조·기부행위가 아닌 투자·융자·보증 등 회수를 전제로 사회적기업이나 협동조합, 자활기업, 마을기업 등 사회적경제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금융활동이다.


올해 사회적경제기업 대상 자금공급 목표는 지난해(3230억원)보다 32.4% 늘어난 4275억원이다. 유형별로는 대출이 1210억원, 보증 2300억원, 투자 765억원 등이다.


지난 20일 기준 전체 목표의 16.4%인 703억원(대출 188억원·보증 437억원·투자 78억원)이 공급됐다. 통상 1분기에는 기업 결산, 투자자 총회 등으로 다른 분기보다 집행률이 낮다는 게 금융위의 설명이다.


금융위는 향후 사회적경제기업이 코로나19 여파에 대처할 수 있도록 최대한 일찍 자금을 집행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사회적경제기업도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에 해당하면 코로나19 정책 자금을 똑같이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