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67 명
격리해제
10506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766 명
25.8℃
온흐림
미세먼지 55

아파트 규제에 떠오르는 오피스텔 분양

  • [데일리안] 입력 2020.05.13 10:47
  • 수정 2020.05.13 10:50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다음달 아산 ‘브라운스톤 갤럭시’ 등 분양

청약통장 필요 없고 LTV 70% 수준 대출

‘브라운스톤 갤럭시’ 오피스텔 조감도 ⓒ제이케이파트너스‘브라운스톤 갤럭시’ 오피스텔 조감도 ⓒ제이케이파트너스

아파트 분양 규제가 더해지면서 오피스텔이 떠오르고 있다. 지난해 9월부터 부동산대책을 통해 아파트에 대한 담보대출비율(LTV)축소, 종합부동산세강화, 분양가상한제 확대 등에 이어 분양권 전매제한 확대조치까지 나오자,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오피스텔의 공급이 늘어날 전망이다.


13일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올 2분기 중 전국에서 오피스텔 1만500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그동안 미뤘던 물량이 쏟아지면서 1분기보다 66% 늘어난 것이다.


오피스텔은 청약통장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재당첨제한이 없다. 청약가점 등 특별한 조건도 두지 않는다. 또 주택수에 포함되지 않아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를 피할 수 있다. 담보대출비율도 분양가의 70% 수준에서 이뤄지고 있다. 대형 건설사가 공급하는 브랜드 오피스텔도 늘어나는 추세다.


관심지역의 오피스텔 청약 열기는 아파트 못지않다. 대전 유성구 용계동 '힐스테이트 도안' 오피스텔은 지난달 392가구 모집에 평균 22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데 이어 계약 4일 만에 완판 됐다.


앞서 현대건설이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분양한 ‘힐스테이트 송도 더 스카이’의 평균 경쟁률은 180대1에 달했고 신세계건설이 부산 남구에 분양한 ‘빌리브 센트로’도 392가구 모집에 1만4962명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공급되는 오피스텔은 주거형과 수익형으로 구분되는 양상이다. 주거형 오피스텔은 아파트 평면 수준으로 설계되면서 면적이 커지는 반면, 수익형 오피스텔은 임대수익률을 감안해 소형 면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제이케이파트너스가 다음달 아산 삼성디스플레이2사업장 인근에 분양할 ‘브라운스톤 갤럭시’는 소형 면적의 오피스텔 844가구로 구성된다. 전용면적 ▲24.35㎡(7.4평) 270가구 ▲21.15㎡(6.4평) 253가구 위주에 원룸 또는 1.5룸으로 설계됐다.


분양 관계자는 “삼성디스플레이2 사업장 정문에서 500m 거리의 지원시설용지에 들어서는 최초의 오피스텔”이라며 “삼성디스플레이 종사자의 임대수요를 감안해 소형 오피스텔로 설계했다”고 말했다.


주거형 오피스텔의 면적은 넓어지면서 중대형 아파트에서 보는 4베이 구조도 나오고 있다.


현대건설이 대구에서 분양 중인 ‘힐스테이트 동인 센트럴’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84㎡에 4베이 판상형 구조를 적용했다. 채광에 유리하고 맞통풍 구조로 설계한 것도 아파트 평면과 흡사하다. 부산 ‘빌리브 센트로’ 오피스텔에도 전용 84㎡에 4베이 구조가 적용됐고 안방에 대형 드레스룸을 설치, 주거기능을 강조했다는 평가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담보대출을 활용하면 수익형 오피스텔은 적은 금액으로도 투자 가능하다”며 “월세 수익을 노리고 투자할 경우 주차장이 넉넉한 오피스텔의 공실이 적어 예상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