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1.5℃
튼구름
미세먼지 67

철도기술, 국제인증 취득…프랑스 등 해외진출 청신호

  • [데일리안] 입력 2020.10.18 11:00
  • 수정 2020.10.16 18:23
  • 원나래 기자 (wiing1@dailian.co.kr)

국토부 ‘철도용품 국제인증 취득 지원사업’으로 3건 국제인증 취득

시범사업 현장 적용 사진.ⓒ국토교통부시범사업 현장 적용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8년부터 지원해 온 ‘철도용품 국제인증 취득 지원사업’을 통해 최근까지 총 3건의 국내 유망 철도기술이 국제인증을 취득해 해외 철도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프랑스 방브 말라코프역 시범사업에 적용된 상하개폐형 스크린도어 기술이 발주처가 요구한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인정받게 돼 향후 유럽 철도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국토부는 지난 2018년부터 국내 유망 철도기술의 해외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해외 발주처가 요구하는 철도 관련 국제인증 취득에 소요되는 비용을 제품당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하고, 업계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국제인증 취득 관련 교육 과정을 운영해 왔다.


국제인증은 SIL(Safety Integrity Level, 국제안전성 규격), TSI(Technical Specifications for Interoperability, 유럽 상호운영기준), IRIS(International Railway Industry Standard, 철도산업 규격) 등이다.


그 결과, 지난 2월 철도신호 용품인 선로변 제어장치(LEU : Line-side Electronic Unit)에 대한 국내 기술이 국제안전성 최고등급 SIL4를 취득한 데 이어, 국내 기술로 개발한 차축검지장치(‘20.4월)와 상하 개폐형 스크린도어(’20.8월)까지 SIL4를 취득하는 성과를 거뒀다.


지원사업을 통해 국제인증을 취득한 국내 철도기술은 아래와 같다.


선로변 제어장치는 지상 장치인 발리스(Balise)와 신호기 사이에 신호정보를 전달해 철도 안전을 확보하는 주요 철도 신호용품으로, 국토부 지원사업을 통해 최초 국산 선로변 제어장치 기술이 국제안전성 규격 최고등급을 취득(SIL 4, ‘20.2월, 신우이엔지)했다.


이로써 기존 국내 시장의 수입품을 저렴한 자국기술로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선로변 제어장치의 해외 진출도 가능해졌다.


차축검지장치는 열차 궤도 특정 지점에서 열차 존재여부를 감지하는 철도 신호용품으로서, 관련 국내 기술 중 최초로 국제안전성 규격 최고등급을 취득(SIL4, ‘20.4월, 대아티아이)하게 됐다.


그간 차축검지장치에 대해 국제인증을 취득한 국내 기술이 전무해 자카르타 LRT 1단계 등 우리 기업이 수주한 해외사업에서 외산품을 적용해 온 한계가 있었으나, 이번 국제인증 취득을 계기로 향후 해외사업에서 국산 제품을 사용할 수 있게 돼우리기업 수주 경쟁력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상하개폐형 스크린도어는 좌우개폐형 스크린도어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개발된 상하개폐형 스크린도어 기술도 국제안전성 규격 최고등급을 취득(SIL4 SA, ‘20.8월, 에스트래픽)해 프랑스 방브 말라코프역 시범구축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할 수 있게 됐다.


상하개폐형 스크린도어는 열차 종류와 무관하게 연동운행 할 수 있는 스크린도어로서 다양한 규격의 열차가 운영되는 해외시장 등을 겨냥하여 지난 2013년 국가 연구개발(R&D) 사업으로 개발됐다.


이후 해당 기술이 프랑스 철도공사(SNCF)가 방브 말라코프역에서 추진하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시범사업 제품으로 선정돼(‘17년) 우리 기업이 납품을 진행하던 중, 프랑스 발주처 요구에 따라 이번 국제인증 취득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에 해당 기술이 국제인증을 취득해 프랑스 시범 설치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게 될 것으로 기대되며, 향후 5년간 파리 올림픽(2024) 등을 앞두고 발주될 약 800억원 규모의 유럽 상하개폐형 스크린도어 시장 진출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김선태 국토부 철도국장은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국내 철도기술의 해외 진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철도용품 국제인증 취득을 위한 정부 지원을 내년 20억원까지 확대할 계획”이라며, “아울러, 국내 유망 철도기술이 국제인증을 취득해 실제 해외사업 을 수주하는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국제인증 취득 기업은 데이터베이스로 구축, 체계적으로 관리·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