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29 명
격리해제
10499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199 명
19.4℃
박무
미세먼지 35

해외직구 성장세 폭발적…작년 대비 42%↑

  • [데일리안] 입력 2019.09.17 14:21
  • 수정 2019.09.17 14:25
  • 이소희 기자

관세청, 올 상반기 해외직구 수입동향 발표…중국 전자제품, 미국 건강기능식품 주도

관세청, 올 상반기 해외직구 수입동향 발표…중국 전자제품, 미국 건강기능식품 주도

해외직구 성장세가 가히 폭발적이다.

ⓒ관세청ⓒ관세청

관세청이 17일 발표한 올해 상반기 해외직구 수입동향을 보면, 상반기 해외직구 규모는 2123만 건·15억8000만 달러로 작년 상반기(1494만 건·13억2000만 달러) 대비 건수기준은 42%, 금액기준은 20% 증가했다.

이는 올 상반기에 우리나라 전체 수입액이 2523억 달러로 전년 상반기 보다 4% 감소한 것을 감안하면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셈이다.

또한 중국 광군제와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등 연말 해외 대규모 할인행사의 영향으로 보통 하반기에 해외직구 수요가 증가하는 그간 추이에 비춰보면 올해 해외직구 규모는 2017년 20억 달러를 달성한지 2년 만에 30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관세청은 예상했다.

이 같은 해외직구 증가세를 이끈 주요 요인으로는 중국의 전자제품, 미국의 건강기능식품이 대표적이다.

중국 직구시장의 급격한 성장으로, 중국발(發) 전자제품 직구는 전년 보다 2배 이상 급증했다. 작년에는 중국에서 직구로 반입되는 전자제품 중 공기청정기와 무선청소기가 가장 많았으나, 올 상반기에는 무선이어폰(54만6000건·25%)과 공기청정기(18만2000건·9%)순으로 많이 반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년 대비 증가율이 높은 제품으로는 무선이어폰이 12배(4만3419건→54만6317건)이상 늘어났으며, 전동스쿠터의 경우에도 3배(1317건→4295건)이상 증가했다.

또한 해외직구 1위 수입품목인 미국 건강기능식품은 직구족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에서 직구로 반입되는 건강기능식품은 올 상반기에 373만 건으로, 전년 상반기(260만 건)대비 43%나 증가해, 단일 국가·단일 품목군에서 우리나라 직구족이 가장 많이 구입하는 품목으로 분석됐다.

해외직구의 국가별 점유율(건수기준)은 미국이 46%로 여전히 1위를 기록했지만 3년 사이 점유율이 19%p 감소했다. 그 뒤로 중국, 유럽, 일본 순이었으며, 33%인 중국의 가파른 성장과는 달리 일본의 비중은 다소 하락 추세(8%→7%)를 보였다.

증가율로 보면 중국발 직구는 작년 상반기 343만 건·2억 달러에서 올 상반기 701만 건·3억 달러로 건수는 106%, 금액은 49% 증가했으며, 일본은 작년 상반기 126만 건·9000만 달러에서 올 상반기 159만 건·1억 달러로 건수 26%, 금액은 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관세청

품목별 해외직구 수입은 건강기능식품이 여전한 강세였으며, 의류·전자제품이 70% 이상 크게 늘었다.

전통적인 해외직구 인기 품목인 건강기능식품이 456만 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하며 직구 반입량 1위 자리를 유지했고, 상승률이 큰 품목으로는 의류가 329만 건으로 전년 대비 72% 증가율을 기록하며 해외직구 반입량 2위를 차지했다.

특히 전자제품은 올해 상반기 가장 높은 상승세(78%↑)를 보였는데 국내 직구족이 가장 많이 구입한 제품은 무선이어폰과 공기청정기, 전동스쿠터 등이며, 이외에도 커피머신(75%↑), 태블릿 PC 등 노트북(52%↑)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 직구의 주도층은 30대와 20대가 전체 해외직구의 69%를 차지했고, 남성보다는 여성이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남녀 간 해외직구 이용 비율 격차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