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30 00시 기준
확진환자
26385 명
격리해제
24227 명
사망
463 명
검사진행
26373 명
10.8℃
맑음
미세먼지 42

[D:현장] 방시혁·비·지코가 만들 ‘아이랜드’, 제2의 BTS 탄생할까

  • [데일리안] 입력 2020.06.24 12:52
  • 수정 2020.06.24 12:52
  •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엠넷ⓒ엠넷

전 세계가 지켜보는 생존 게임이 펼쳐진다.


24일 오전 엠넷 ‘아이랜드’(I-LAND)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CJ ENM과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합작해 선보이는 블록버스터 프로젝트 ‘아이랜드’는 차세대 글로벌 아티스트 탄생을 그려나갈 관찰형 리얼리티다. 독특한 세계관에 더해 출연자 간의 다양한 형태의 협업과 경쟁 과정을 그릴 예정이다.


이날 엠넷 정형진 상무는 “3년 동안의 결실을 들려드릴 수 있게 됐다”면서 “케이팝 아티스트들의 성장을 지켜보면서 차세대 케이팝 아이돌의 모습은 어떨까 궁금했다. 지금 케이팝의 정점이고 최고의 아이돌은 방탄소년단을 만든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방시혁 프로듀서와 엠넷의 콘텐츠 제작 역량을 합작해 만들게 됐다. 전형들을 탈피해 새로운 시도들을 하게 됐고, 제작 전제 조건이 됐다. 프로그램에 나오는 세계관이나 이를 구현할 장소, 이전 메이킹 프로그램에 있었던 관찰형 리얼리티 요소에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총괄 프로듀서 방시혁을 필두로 가수 비, 지코 등이 프로듀싱을 맡고, 배우 남궁민이 프로그램의 서사와 세계관을 전하는 스토리텔러로 함께 한다.


비는 “엠넷, 방시혁 프로듀서님과 함께 할 수 있게 돼 배움의 길이 될 것 같다. 제가 가진 노하우나 실력 보다는 이 친구들에 대한 멘탈을 관리하는 프로듀서로서 최선을 다하겠다. 아름다운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엠넷ⓒ엠넷

방시혁 프로듀서는 “프로듀싱을 한지 20년이 넘었지만 이런 프로그램은 처음이다. 참가자들이 어떻게 성장해 나갈지 굉장히 기대가 크다. 미션에 집중하는 게 아니라 스스로 성장하는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디테일한 가이드는 비와 지코에게 일임한다. 저는 좀 더 큰 부분에서 참가자들의 실력을 성장시킬 수 있도록 도와드리겠다. 평가 설계를 비롯해 (참가자들이) 미션을 수행하는 수동적인 모습보다 스스로 선택해서 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코는 “의미 있는 프로젝트에 함께 하게 돼서 영광이다. 평소 존경하던 방시혁 프로듀서, 비와 함께 하게 돼 새로운 동기가 부여되는 것 같다. 배우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실제로 준비생들 모두가 기대감을 가지고 지켜볼 만할 정도로 잠재력을 지녔다. 준비생이 알지 못하는 잠재력을 알게 해주고 필드 활동을 바탕으로 실력 향상을 위한 팁들을 전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데뷔의 꿈을 가지고 지원한 23인의 참가자들은 엠넷과 빅히트의 합작 법인 빌리프랩 통해 발굴됐다. 데뷔 그룹에 소속된 인원은 빌리프랩 소속으로 활동하게 된다.


‘아이랜드’는 26일 오후 엠넷, tvN 동시 편성으로 첫 방송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