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30 00시 기준
확진환자
26385 명
격리해제
24227 명
사망
463 명
검사진행
26373 명
4.8℃
맑음
미세먼지 22

'나의 나라' 양세종 설현 우도환, 엇갈린 운명 시작

  • [데일리안] 입력 2019.10.06 08:54
  • 수정 2019.10.06 08:54
  • 부수정 기자

2회 만에 시청률 상승

웰메이드 청춘 사극 '호평'

2회 만에 시청률 상승
웰메이드 청춘 사극 '호평'


'나의 나라'양세종, 우도환, 김설현의 운명이 어긋나기 시작했다.방송 캡처

'나의 나라'양세종, 우도환, 김설현의 운명이 어긋나기 시작했다.

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 2회 시청률은 전국 3.8%, 수도권 4.0%(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뜨거운 호평 속에 상승했다. 더 강렬한 서사를 연 명품 사극의 탄생에 폭발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각자의 운명을 딛고 길을 만들려던 서휘(양세종), 남선호(우도환), 한희재(김설현)의 선택이 엇갈린 운명을 만들어냈다. 남선호가 이성계(김영철)의 칼이 되기 위해 친우였던 서휘를 등지며 이들이 싸워 나아갈 격변의 시기에 궁금증을 더했다.

녹명관 앞에 이성계의 화살촉을 보인 서휘는 재녹명을 받을 수 있었다. 그런 서휘를 바라보며 한희재는 서검(유오성)을 떠올렸다. 과거 복면 쓴 괴한에게 쫓기던 한희재를 도와주고 돌아가신 어머니의 돌무덤을 세워줬던 이가 서검이었던 것. 잊을 수 없는 인연으로 이어진 서휘와 한희재는 한층 가까워졌다.

한편 남선호는 벽서범으로 쫓기다 팔에 상처를 입고도 무과 과시 수련에 온 힘을 다했다. 죽은 형의 몫까지 짊어지고 살아온 남선호는 남전(안내상)에게 "어사화를 받으면 다신 형을 거론하지 말아달라"는 약조를 받고 자신으로 살기 위한 싸움에 돌입했다. 서검의 활을 든 서휘와 형의 활을 든 남선호, 누구도 물러설 수 없는 싸움이 시작됐다.

서휘와 남선호는 약속대로 장원전에서 만났다. 상처가 낫지 않은 남선호가 서휘에게 밀리는 형국이었다. 결국 남선호가 쓰러지고 시관이 고개를 끄덕이며 장원이 결정된 줄 알았을 때, 남선호가 일어나 목검으로 서휘를 내려쳤다. 이후 시험이 종료됐고, 장원은 남선호의 손에 들어갔다.

서휘는 과시 결과에 반발하다 큰 상처를 입고 과시장 밖에 버려졌다. 모든 상황을 목격한 한희재는 쓰러진 서휘를 이화루에 데리고 갔다. 서로의 처지를 안쓰럽게 여기며 마음이 통한 서휘와 한희재는 애틋한 입맞춤을 했다. 서휘가 한희재의 방을 나설 때 행수 서설(장영남)은 부러 큰 채 문을 열어 남전과 시관의 술자리를 보게 했다.

한희재는 자신이 남전에게 전한 통 안에 시관의 이름이 있었고, 남전이 아들을 장원으로 만들기 위해 시관을 샀다는 걸 알게 됐다. 석연치 않은 결과 뒤에 남전이 있었음에 서휘는 절망했다.

가만히 있을 수 없었던 한희재는 무과 과시의 부당함을 고변하고 재시를 청하는 투서를 사헌대에 올렸다. 이를 알게 된 이성계는 남전 부자를 데리고 강무장으로 향했다. 아무도 들어올 수 없는 사냥터에 시관이 묶인 채로 있었다. 시관을 죽이지 않으면 남전 부자가 죽을 수 있는 상황. 남선호는 이성계가 내린 활을 들어 시관을 죽이고 이성계의 사람이 됐다. 하지만 시관 매수를 알고 있는 또 다른 이, 서휘를 그대로 둘 수 없었다. 선택의 여지는 없었다. 남선호는 서휘에게 군역을 씌우게 했다.

끌려가는 서휘를 보며 동생 서연(조이현)은 발작하고 쓰러졌다. 친우를 등졌지만, 서연까지 죽게 놔둘 수 없었던 남선호는 남전까지 협박하며 그를 살렸다. 서휘는 자신에게 군역을 씌운 이가 남선호임을 알고 절망했다. 한희재 역시 자신의 치기가 걷잡을 수 없는 결과를 불러왔다는 사실에 무너져내렸다. 모든 것을 잃고 군역을 떠난 서휘는 아비규환의 요동 전장에서 눈을 떴다. 1388년 위화도 회군 당년의 요동에서 역사의 회오리가 시작되고 있었다.

둘도 없는 친우였던 서휘와 남선호의 엇갈린 운명이 몰입도를 높였다. 천출과 서얼이라는 현실을 딛고 새 길을 만들기 위한 선택은 두 사람을 갈라놓으며 안타까움을 더했다.

서검에게 갚아야 할 은혜가 있는 한희재가 필연적으로 서휘, 남선호와 얽히며 또 다른 감정을 덧입혔다. 마음을 주고받았던 서휘와 한희재의 기약 없는 긴 이별은 속도감 넘치는 전개 속에 애절한 감정선으로 '나의 나라'만의 색을 확실하게 열었다.

'왕자의 난'으로 포문을 연 '나의 나라'는 위화도 회군 당년 요동에서 눈을 뜬 서휘의 모습으로 2회를 끝맺으며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