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8 10시 기준
확진환자
11344 명
격리해제
10340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370 명
15.5℃
박무
미세먼지 29

지난해 반도체 수출비중 20%선 무너져…車는 2위 탈환

  • [데일리안] 입력 2020.01.19 16:06
  • 수정 2020.01.19 16:07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수입 1위 '원유' 비중은 줄어

삼성전자 경기도 화성캠퍼스 반도체사업장 전경(왼쪽)·SK하이닉스 경기도 이천 본사 전경.ⓒ각 사삼성전자 경기도 화성캠퍼스 반도체사업장 전경(왼쪽)·SK하이닉스 경기도 이천 본사 전경.ⓒ각 사

지난해 한국 수출에서 반도체가 차지하는 비중이 20%에 미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친환경차 판매가 호조세를 보이며 전체 수출에서 한 계단 오른 2위를 기록했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무역협회, 산업통상자원부 등은 지난해 10대 상품 수출액이 342억3000만달러로 총수출액(5423억3000만달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6.1%라고 밝혔다. 이는 전년 58.5%보다 소폭 줄어든 수치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 수출액은 939억4000만달러로 전년 1267억1000만달러보다 25.9% 감소했다.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7.3%로 2013년 이후 7년 연속 1위를 지켰지만, 비중은 2년 만에 다시 10%대로 내려앉았다.


반도체는 2018년 역대 최대 실적에 힘입어 처음으로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9%로 20% 선을 돌파한 바 있다.


지난해 두 번째로 많이 수출한 품목은 자동차로 7.9%의 비중을 차지했다.


자동차 수출액은 408억9000만달러에서 430억4000만달러로 5.3% 증가하며 2017년 선박해양구조물 및 부품, 2018년 석유제품에 밀린 이후 3년 만에 다시 2위를 탈환했다.


자동차는 수출 대수 기준으로 보면 전년 대비 1.9% 감소했지만,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싼 SUV나 친환경차 수출이 확대되면서 수출 금액이 늘었다.


석유제품 7.5%, 자동차부품 4.2%, 평판디스플레이 및 센서 3.8%, 합성수지 3.7%, 선박해양구조물 및 부품 3.7%, 철강판 3.4%, 무선통신기기 2.6%, 플라스틱 제품 1.9%가 뒤를 이었다.


플라스틱 제품은 컴퓨터를 밀어내고 2015년 이후 4년 만에 10대 수출품목에 다시 이름을 올렸다.


10대 수입상품 순위는 원유가 2000년 반도체를 제치고 1위를 기록한 이후 19년 연속 최대 수입품 자리를 지키고 있다. 다만 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전체 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의 15.0%에서 13.9%로 소폭 줄었다.


반도체 9.3%, 천연가스 4.1%, 석유제품 3.5%, 석탄 2.8%, 무선통신기기 2.7%, 자동차 2.4%, 컴퓨터 2.3%, 정밀화학원료 2.3%, 의류 2.2%가 뒤를 이었다.


2018년 수입 비중 5위였던 반도체 제조용 장비는 반도체 산업 부진으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