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65 명
격리해제
1029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1061 명
15.5℃
구름조금
미세먼지 31

항공업계 "자구 생존 불가...정부 정책자금 신속 지원해달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4.03 11:51
  • 수정 2020.04.03 11:52
  •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항공협회 명의로 국토부·기재부·금융위 등에 호소문

무담보 저리대출 확대·채권 지급 보증·세금감면 요청

지난달 9일 오후 인천공항 제2터미널 활주로 계류장에 항공기가 줄지어 서 있다.ⓒ뉴시스지난달 9일 오후 인천공항 제2터미널 활주로 계류장에 항공기가 줄지어 서 있다.ⓒ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셧다운' 위기에 처한 항공업계가 정부의 대규모 지원 없이 항공업계의 자구책만으로는 생존이 불가한 상황이라며 정부의 신속한 정책 자금 지원을 거듭 호소하고 나섰다.


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한국항공협회는 이날 국토교통부·기획재정부·금융위원회 등에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항공산업 생존을 위한 호소문'을 보냈다.


협회는 호소문에서 코로나19로 국내 항공산업 기반이 붕괴되고 산업 종사자들이 위기를 맞고 있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국내 항공산업 기반이 붕괴되고 있으며 84만명의 항공산업과 연관산업 종사자들이 고용 불안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코로나19는 우리 항공 산업기반을 붕괴시킬 정도로 강력하다"고 우려했다.


협회에 따르면 전 세계 181개국의 한국발 입국금지·제한조치에 따라 3월4주차 기준으로 국제선 여객은 96% 급감했고 국내선 여객은 60%까지 하락했다. 또 국적항공사 여객기 374대중 324대가 멈춰있는 상황이다.


협회는 "수입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매월 9000여억원의 고정비는 적자로 쌓이고 연내 만기가 도래하는 부채는 5조3000여억원 규모로 항공사 및 임직원 모두가 당장 내일의 생존을 걱정하고 있다"며 "세계 최대 항공 컨설팅 전문기관인 CAPA는 각국 정부의 지원이 없을 경우 전 세계 항공사 대부분이 5월말 파산할 것이라는 비극적인 전망을 내놓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항공사와 임직원들이 조속한 위기 극복을 위해 유·무급 휴직, 자발적 급여 반납 등 모두가 고통을 분담하며 뼈를 깎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으나 역부족으로 정부의 대규모 지원 없이 항공업계의 자구책만으론 생존이 불가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지난달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입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뉴시스지난달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입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뉴시스

특히 전 세계 각국이 항공산업을 살리기 위해 대규모 금융지원에 나선 것과도 비교하며 정부의 조속한 지원을 촉구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올해 전세계 항공사의 매출 손실이 2520억 달러(309조5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각국 정부의 신속하고 전방위적인 항공산업 지원을 촉구하고 있다.


미국은 총 580억달러(약 74조원) 규모의 보조금과 대출 지원을 결정했고 독일은 국적기(루프트한자) 금융지원을 무한대로 설정했다. 또 프랑스가 450억유로(약 60조5000억원)의 금융지원을, 싱가포르가 133억달러(16조4000억원)의 금융지원을 하는 것을 비롯해 중국·대만·독일·영국·호주·뉴질랜드 등 대다수 국가가 자국의 항공산업이 파산하는 것을 막기 위한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협회는 "전체 항공사에 대한 무담보 저리대출 확대와 채권에 대한 정부의 지급보증 등 대규모 정책자금 지원 확대는 물론 항공기 재산세 면제 등 각종 세금감면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항공산업이 국가 기간산업으로서의 중요성을 감안해 반드시 보호돼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항공산업은 국가안보와 경제를 아우르는 국가 기간산업으로 국제여객의 97%, 수출입액의 30%를 담당하는 등 국내 인적·물적 교류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며 국가 경제를 지탱하고 있다는 것이다.


협회는 "기술·자본·노동집약 산업으로 항공사뿐만 아니라 지상조업, 관광업 등 직·간접 고용 인원만 84만 여명으로 우리나라 일자리 창출을 견인하는 핵심 산업"이라며 "즉각적이고 신속한 지원으로 대한민국 항공산업이 다시 비상해 국가경제와 국민편익에 기여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를 간절히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한국항공협회는 항공 안전과 업계 이익 증진을 위해 설립된 단체로, 한국공항공사와 인천국제공항공사,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등을 회원사로 두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