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8 10시 기준
확진환자
11344 명
격리해제
10340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370 명
22.8℃
튼구름
미세먼지 19

"불법추심, AI로 잡는다"…금감원, 금융감독 디지털 전환 '속도'

  • [데일리안] 입력 2020.04.07 12:00
  • 수정 2020.04.07 13:09
  •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대부업 채권추심 시 음성텍스트변환 기술 적용…언어폭력 등 불법추심 판단

온라인 상 불법금융광고 빅데이터로 수집·분석…불법광고 조기 차단 효과도

ⓒ금융감독원ⓒ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이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금융감독의 디지털 전환을 추진한다.


7일 금감원은 "섭테크(Suptech) 혁신을 통한 금융감독 디지털 전환을 위해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술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의 섭테크 혁신사례를 살펴보면 대부업자의 채권추심 실태점검 시 수집한 녹취파일에 AI기술인 음성텍스트변환 기술을 적용해 언어폭력 등 대부업 불법추심 여부를 식별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또 보험영업 검사 시 텔레마케팅(TM) 녹취파일을 분석해 보험계약자에게 필수적으로 고지하는 항목의 허위 안내 등을 판별함으로써 불완전판매 여부를 식별하도록 했다.


아울러 블로그, 뉴스 및 SNS에 흩어져 있는 외부 불법금융광고 관련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룰 기반으로 분석함으로써 금융소비자 피해 예방에 주력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통장 및 개인신용정보 매매, 휴대폰 소액결제 등 인터넷에 만연한 불법광고를 조기에 적발·차단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한편 민원인이 제출한 민원내용을 AI로 분석해 민원유형 및 유사민원 등을 업무담당자에게 자동으로 추천하는 등 심사업무 지원도 강화하고 있다.


금감원은 업무관련 시스템에 적용된 AI·빅데이터 기술 인식률 및 정확도가 상당히 양호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실제로 녹취파일에 대한 음성 인식률은 채권추심 89.5%, 보험 TM 불완전판매 93.7%, 사모펀드 심사업무 지원에 사용된 기계독해 정확도는 94.5% 수준에 이른다.


금감원은 현재 구축된 AI와 빅데이터 시스템 인식률과 정확도 등 성능을 향상시키는 한편 대상업무 확대 발굴, 혁신사례 연구 등을 통해 섭테크 혁신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민원상담시스템에 대한 빅데이터 활용기반 구축을 시작으로 민원 동향을 종합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 고도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당국 관계자는 "지난 2월 조직개편을 통해 신설 전담조직(섭테크혁신팀) 주도하에 '금융감독 디지털전환 TF'를 구성한 상태"라며 "섭테크 장단기 과제를 선정해 디지털 전환기에 대비한 금융감독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금융소비자 목소리에도 더 빠르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