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2.2℃
튼구름
미세먼지 57

[이은정의 핀셋] 정부,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 의지 있는 거 맞나

  • [데일리안] 입력 2020.10.16 07:00
  • 수정 2020.10.15 21:19
  •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문 대통령 "행정지원 아끼지 말라. 끝을 보자"

실제 예산지원은 '쥐꼬리'…“생색내기 아닌가”

임상 지원금 받은 기업 3개 업체 370억원에 불과

정부가 올초부터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조속히 개발하겠다고 밝혔지만, 실제 임상 지원은 미미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정부가 올초부터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조속히 개발하겠다고 밝혔지만, 실제 임상 지원은 미미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정부가 올초부터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조속히 개발하겠다고 밝혔지만, 실제 임상 지원은 미미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예산 지원이 '생색내기' 수준에 그치다보니 정부가 정말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할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 든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임상시험 승인 현황'을 보면 임상 승인된 26건 중 6건이 종료됐고, 치료제 18건과 백신 2건 등 총 20건이 임상을 진행 중이다.


그중 3개 업체만이 정부 지원을 받고 있는데 이들 업체에 370억이 지원됐다. 치료제를 개발 중인 셀트리온과 녹십자가 각각 219억원, 58억원을 지원받았으며 백신을 개발 중인 제넥신이 정부지원금 92억원을 받았다.


임상지원 예산 940억원(치료제 450억원·백신 490억원)의 집행률이 40%에도 못 미치는 셈이다.


세계 각국이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사활을 건 상황에서 미국과 유럽은 천문학적인 금액을 기업에 지원하고 있다. 특히 미국은 한 기업에만 2조원을 지원할 정도로 통큰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다른 국가들과 비교했을 때 우리 기업들에 지원되는 예산이 그리 충분한 규모는 아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 성공에 가장 근접했다고 평가받는 미국 화이자나 모더나는 현재 3만명을 대상으로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다. 1명당 300만원가량 비용이 드는 것을 감안하면 임상 3상에만 900억원 정도가 필요하다.


이들 기업은 충분한 자금에 힘입어 임상을 서둘렀고, 이르면 이달 중 임상 3상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다. 미국에서는 연내 5000만명 분의 백신이 공급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제넥신, SK바이오사이언스 등 국내 기업들이 백신 임상 1·2상을 한창 진행 중이고, 진원 생명과학의 DNA 백신 임상도 순항 중이다. 하지만 올해는 물론이고 내년 상용화도 장담하기 어려운 분위기다.


정부는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내년도 예산을 올해 2186억원 보다 19% 증액된 2604억원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하는 등 백신·치료제 개발이 마무리될 때까지 총력 지원한다고 한다.


이제라도 지원예산을 늘리는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다. 다만 우리 정부도 뭘 하고 있긴 하다는 '보여주기식' 예산이 아니라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지원책이 나와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월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 개발과 관련해 "행정 지원도 아끼지 말고 돈도 아끼지 말라. 끝을 보라"고 했던 게 생각이 난다.


연내 치료제를 개발하고, 내년까지 백신 개발을 완료하겠다는 정부의 당초 목표를 달성하려면 이에 걸맞는 추가 지원책이 절실하다. 말로만 외칠 것이 아니라 의지가 수반된 적극적인 행동이 필요할 때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