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2.2℃
튼구름
미세먼지 46

믿고 보는 조합…‘삼시세끼 어촌편5’, 첫 방송 시청률 9.3% 기록

  • [데일리안] 입력 2020.05.02 09:44
  • 수정 2020.05.02 09:45
  •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tvNⓒtvN

tvN ‘삼시세끼 어촌편5’가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의 자연스러운 호흡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지난 1일 첫 방송된 ‘삼시세끼 어촌편5’ 첫 회는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시청률 평균 9.3%, 최고 11.2%를 기록, 시작부터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가구 시청률 1위에 오르며 기분 좋은 시작을 알렸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도 평균 6.1%, 최고 7.6%를 돌파하며 지상파 포함 타깃 시청률과 남녀 1050 전 연령에서 모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해진, 차승원, 손호준의 새로운 섬 생활이 그려졌다. 오랜만에 만난 첫날부터 날씨는 흐리고, 비정기적으로 세 가구만 거주하는 작은 섬에는 슈퍼를 비롯한 편의시설도 없지만, 세 사람은 “거친 파도 없이는 훌륭한 선원이 나오지 않아” “정말 싸움만 하겠다”며 은근한 설렘과 기대감을 내비쳤다.


바다가 한눈에 보이는 세끼 하우스에 도착하자마자 집안과 바깥의 텃밭까지 탐색을 마친 이들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섬 생활 준비에 착수하며 웃음을 안겼다. 불을 지펴 방을 덥히는 손호준, 섬 생활의 연례행사인 김치 담그기에 나선 차승원, 점심 식사를 위해 아궁이에 불을 피우는 유해진은 그간의 공백이 무색할 만큼 완벽한 호흡이었다.


무엇보다 거세진 빗줄기를 온몸으로 맞으며 힘을 합쳐 수제비를 만들고, 농담을 농담으로 되받아치며 연신 웃음을 터뜨리는 ‘손이차유’ 3인방은 자연스럽고 편안한 케미로 반가움을 높였다. 허리가 아픈줄도 모르고 갯바위를 뒤집으며 신나게 자연산 전복 채취에 나선 유해진, 손호준은 앞으로 펼쳐질 다양하고 풍성한 세끼 식탁에 기대를 높이기도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