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3 10시 기준
확진환자
12967 명
격리해제
11759 명
사망
282 명
검사진행
21560 명
23.6℃
맑음
미세먼지 20

주호영, 현충일 행사 천안함 유족 뺀 정부에 "대북 굴종…국민 참담"

  • [데일리안] 입력 2020.06.06 00:10
  • 수정 2020.06.06 06:47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문재인 정부, 천안함·연평도 사건 애써 무시해 와

오죽했으면 민평기 상사 모친이 대통령 붙잡고 하소연

현대사 정리 작업에 '천안함 연평도 지우기'가 포함됐나"

21대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되고 국회법상 전반기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한 첫 본회의 개회일인 5일 오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본회의 개회의 부적법성을 지적하는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21대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되고 국회법상 전반기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한 첫 본회의 개회일인 5일 오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본회의 개회의 부적법성을 지적하는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5일 국가보훈처가 천안함 폭침 및 제1·2 연평해전, 연평도 포격 도발 전사 유가족과 생존자를 현충일 행사 참석자에서 제외시켰던 것을 두고 "현충일 전날, 문재인 정부의 대북 굴종이 우리 국민들을 너무나 참담하게 만들고 있다"고 규탄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천안함 연평도가 지워버릴 현대사인가'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국가보훈처가 내일 현충일 행사에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희생자 유족을 초청하지 않았다가 언론의 지적이 있자 일부를 초청하겠다고 부랴부랴 입장을 바꿨다"라며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격리로 초청자를 줄였다는 게 보훈처의 궁색한 변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천안함 연평도 사건을 애써 무시해왔다"며 "지난 해 서해 수호의 날, 대통령은 대구에서 열리는 지역행사를 핑계로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불참했다.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이 가장 최근 북한과의 무력충돌로 사망한 국군장병 추모행사를 기피한 사실, 어떤 이유로도 설명되기 어려운 일"이라고 꼬집었다.


주 원내대표는 "오죽 했으면 지난 3월 열린 서해수호의 날 행사에서 민평기 상사의 모친이 대통령을 붙잡고 '천안함 폭침은 누구의 소행인가, 말씀을 해달라'고 하소연했겠나"라며 "그 때 대통령의 답은 '북한 소행이라는 게 정부의 입장 아닙니까'였다. 왜 대통령은 '천안함은 북한의 소행입니다. 제가 여러분의 억울함을 알고 있습니다'라고 대답 못하나, 정부의 입장과 대통령의 입장이 혹 다른 것은 아닌가"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최근 정부는 '5.24 제재' 해제를 선언했다. 5.24 조치는 북한의 천안함 연평도 사건에 대한 이명박 정부와 국제사회의 정당한 대응이었고, 북한 당국이 제재 해제를 끊임없이 요구해 왔지만, 우리는 북한의 응당한 사과 표명을 요구하며 거부한 것"이라며 "지금 무슨 사정변경이 있다고 일방적으로 대한민국과 국제사회의 제재를 해제하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북한 당국이 우리 대통령을 향해 '삶은 소대가리', '못 본 체 부추기는 놈'이라고 욕설을 퍼부어도 눈만 꿈뻑이던 사람들이 김여정의 한 마디에 '대북 전단 살포 금지법'을 만들겠다고 난리다"라며 "북한 당국을 향해 이 정부가 한번이라도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 적이 있는가, 이런 문재인 정부의 이중적인 태도, 굴욕적인 자세 때문에 많은 국민이 불안하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주 원내대표는 "집권세력이 177석의 의석으로 모조리 바로잡겠다는 현대사 정리 작업에 '천안함 연평도 지우기'가 포함된 것은 아닌가"라며 "현충일 전날, 문재인 정부의 대북 굴종이 우리 국민들을 너무나 참담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