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70 명
격리해제
13817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798 명
28.1℃
온흐림
미세먼지 30

진성준 "고 박원순 성추행 가해자 기정사실화, 사자 명예훼손"

  • [데일리안] 입력 2020.07.13 10:53
  • 수정 2020.07.13 10:54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서울특별시장(葬), 2차 가해 지적 대해선 "동의 못해"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을 맡고 있는 진성준 의원(재선·서울 강서을)은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가해자라고 하는 점을 기정사실화하는 것은 사자 명예훼손"이라고 말했다. 진 의원은 2018년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 일했다.


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국민청원 서명자가 55만 명을 넘은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진 의원은 이어 박 시장에 대한 조문 행렬과 서울특별시장이 피해 호소 여성에게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피해 호소인이 얘기하는 바도 물론 귀를 기울여 들어야 한다"면서도 "조문을 하고 애도를 표하는 일 자체가 2차 가해라고 주장하는 것에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유가 어떻든지 간에 조문을 하지 않겠다는 개인의 입장은 그것대로 존중되어야 하고, 애도와 조의 역시 고인에 대한 심경이나 예의를 나타내는 것이기 때문에 그 자체로 인정되고 존중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성추행 의혹 조사에 대해선 "경찰도 법률 검토를 통해 피해 호소인 입장에서 이 사건을 다뤄나가겠다는 입장을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이고, 필요하다면 그럴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도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분이 타계한 상황에서 진실이 드러날 수 있겠는가 하는 문제도 여전히 남아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직후 극단적 선택을 했다. 피고소인이 사망함에 따라 수사는 중단되고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처리 될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