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1 00시 기준
확진환자
23045 명
격리해제
20248 명
사망
385 명
검사진행
22536 명
21.8℃
맑음
미세먼지 29

코오롱, ’스페이스K_서울‘ 미술관 개관...지역민 위한 메세나 본격화

  • [데일리안] 입력 2020.09.15 15:43
  • 수정 2020.09.15 15:44
  •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서울 서남부지역 전시 명소...지역사회 환원 위해 서울시에 기부채납

향후 20년간 운영...국내외 작가들 작품 30여점 모아 개관 첫 전시회

‘스페이스K_서울’ 외관 전경.ⓒ코오롱‘스페이스K_서울’ 외관 전경.ⓒ코오롱

코오롱그룹은 서울 마곡산업단지 내에 문화예술 나눔공간 ‘스페이스K_서울’을 개관한다고 15일 밝혔다.


16일 개관하는 ‘스페이스K_서울’은 코오롱그룹이 지난 2018년 마곡산업단지에 코오롱 원앤온리(One&Only)타워를 건립한 것에 따라 공공기여 형식으로 지어진 건물이다.


문화예술 콘텐츠 지원, 지역민의 문화 향유 확대를 위한 미술관으로 약 105억원을 투입해 세워졌으며 서울시에 기부채납한 뒤 향후 20년간 운영한다.


마곡지구 문화공원 2호에 연 면적 2,044m2(약 600평) 규모로 들어서는 ‘스페이스K_서울’은 지하 1층, 지상 2층 건물로 직선으로 짜여진 도시 구획 속에서 곡선의 아름다움이 잘 드러나는 건축물이다.


곡선과 호가 혼성된 기하학적 방식으로 건물과 함께 공원을 도시 공간의 일부가 되도록 설계됐으며 지역민들을 자연스럽게 미술관으로 유도하고 야외 잔디 공원과 옥상 정원에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다.


건축 및 설계는 지난 2014년 제14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 건축전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조민석 소장(매스스터디스 대표)이 맡아 고밀도의 도시 속에서 녹지 휴식 공간과 더불어 문화를 매개로 한 새로운 공공 장소로서의 미술관을 표현해냈다.


코오롱그룹은 "상대적으로 문화 인프라가 부족한 서울시 서남부지역 내에 위치해 지역민이 자유롭게 방문해 현대미술을 쉽게 이해하고 접할 수 있는 새로운 전시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스페이스K_서울’은 마곡산업단지의 특성을 고려해 다양한 기술을 융합한 현대미술의 경향을 소개하는 데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개관전으로 인간의 형상을 탐구하는 ‘일그러진 초상’을 내년 1월까지 열고 회화·사진·조각 등 다양한 형식으로 인간의 내면을 시각화한 작품 30여점을 소개한다. 야외 공원에는 증강현실로 구현된 ‘한경우’ 작가의 작품인 ‘Unimaginable columns’가 설치됐다.


증강현실(AR) 기술과 현대미술이 융합된 새로운 개념의 공공 미술 프로젝트로 관람객들은 모바일 기기를 활용해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내년에는 마이애미 출신 회화 작가 헤르난 바스의 전시(2021년 2월~5월)와 영국 개념미술 작가인 라이언 갠더의 전시(2021년 7월~9월)가 예정돼 있는 등 참신하고 수준 높은 국내외 작품 전시를 지속할 계획이다.


‘스페이스K_서울’ 개관전 ‘스페이스K_서울’ 개관전 '일그러진 초상' 전시 전경.ⓒ코오롱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