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1.5℃
튼구름
미세먼지 67

[국감2020] "코나EV 화재원인 늑장 조사"

  • [데일리안] 입력 2020.10.12 16:34
  • 수정 2020.10.12 16:36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한국도로공사·한국교통안전공단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한국도로공사·한국교통안전공단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현대자동차 코나EV 화재 원인 조사가 늦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늑장 조사”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토위 한국교통안전공단 국정감사 질의에서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에게 “배터리를 화재 원인으로 추정하나 정확한 결과가 나오지 않았으며,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자체 조사 결과도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2019년 9월 26일 국토부 지시로부터 현재까지 1년이 넘게 제작결함조사를 하고 있지만 아무런 경과가 보고되지 않고 결과도 도출되지 않았다”며 “BMW 화재사고 때에는 5개월 만에 결과를 발표하고 민관합동조사단도 구성했다”며 코나 화재사고와 BMW 화재사고 간 제작결함조사 차이를 지적했다.


이에 대해 권 이사장은 “잘 아시다시피 배터리는 첨단기술이고 화재 리콜 관련해 전 세계에서 비슷한 사례가 없었다"며 "공단에서도 여러 가지 각도로 보고 있고 신중히 접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조사한 내용을 토대로 제조사에서는 소비자 피해가 가중될 수 있으니 재빠르게 시정계획서를 제출했다"며 "시정계획이 적절한지는 앞으로 화재 재연시험을 통해 확인하겠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