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1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03 명
격리해제
10422 명
사망
271 명
검사진행
24058 명
14.9℃
박무
미세먼지 21

거래소, 코스닥 상장 준비기업 회계투명성 점검 강화

  • [데일리안] 입력 2019.07.29 17:02
  • 수정 2019.07.29 17:02
  • 백서원 기자
한국거래소는 상장주관사의 원활한 기업실사를 지원하기 위해 ‘내부통제 관련 기업실사(Due Diligence) 체크리스트’ 중 회계투명성 관련 항목을 보완해 적용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거래소한국거래소는 상장주관사의 원활한 기업실사를 지원하기 위해 ‘내부통제 관련 기업실사(Due Diligence) 체크리스트’ 중 회계투명성 관련 항목을 보완해 적용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거래소

코스닥 상장 준비 기업에 대한 회계투명성 심사가 강화된다.

한국거래소는 상장주관사의 원활한 기업실사를 지원하기 위해 ‘내부통제 관련 기업실사(Due Diligence) 체크리스트’ 중 회계투명성 관련 항목을 보완해 적용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이번 규정은 오는 10월 1일 이후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하는 법인부터 적용된다.

그동안 코스닥 상장 준비 기업들에 대해서는 회계투명성과 관련해 회계처리 오류 및 주요 자산의 체계적 관리 여부 등을 위주로 점검이 진행됐다. 거래소 측은 “최근 회계환경의 변화에 맞춰 효율적인 기업실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회계관련 주요 이슈 및 신뢰성 있는 내부통제시스템 구축·운영 여부 등에 대한 점검항목이 추가된다”고 설명했다.

개선 내용을 보면 회계투명성과 관련된 사항은 기존 회계 변경·오류 및 손익에 대한 영향 등 6개 항목에 최근 회계관련 주요 이슈사항 등 7개 항목이 추가돼 점검 내용이 13개로 늘어난다.

또 재무보고 관련 내부통제에 관한 사항은 기존 재고·매출채권의 체계적 관리 여부 등 4개 항목에 신뢰성 있는 회계정보 산출을 위한 인력, 규정 등 내부통제시스템 구축 및 운영 여부 등 5개 항목이 추가돼 9개 항목을 점검하게 된다.

상장주관사는 개정된 체크리스트에 따라 상장준비기업의 회계관련 내부통제 환경 및 절차 등에 대해 기업실사를 실시하고 특이사항을 발견할 경우 외부감사인과 면담을 통해 관련 회계처리 내용 등을 확인하게 된다.

거래소 관계자는 “상장주관사의 회계관련 내부통제 점검사항을 체계화해 상장예정기업에 대한 기업실사가 더욱 충실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