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6 00시 기준
확진환자
25955 명
격리해제
23905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0763 명
14.9℃
실 비
미세먼지 55

삼성물산, 자사주 3000억 소각...3년간 배당 확대

  • [데일리안] 입력 2020.02.26 18:17
  • 수정 2020.02.26 18:18
  •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2020~2022년 배당 정책 등 주주친화정책 발표

관계사 배당수익 재원으로 주주환원 점진 확대

이사회 다양성·전문성 제고...주총 전자투표 도입

삼성물산 로고.ⓒ삼성물산삼성물산 로고.ⓒ삼성물산

삼성물산이 30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하고 향후 3년간 배당을 확대하는 등 주주가치 제고에 나선다.


삼성물산은 26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한 2020~2022년 3개년 주주환원계획 등 주주친화정책을 발표했다.


삼성물산은 지난해 주당 2000원 수준이었던 배당이 관계사 배당수익의 60% 수준임을 감안해 매년 경영여건 등을 반영해 70% 수준까지 재배당 범위를 확대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배당 예측 가능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주주가치를 제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관계사 배당 규모의 변동 가능성을 고려하더라도 주주환원에 대한 방침 및 시장의 기대 수준 등을 고려할 때 향후 점진적으로 배당이 확대될 것이라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회사측은 "전자 등 관계사의 안정적 배당수익을 재원으로 주주환원 확대 기조를 지속함으로써 배당 예측 가능성과 주주가치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물산은 이와 함께 보유 중인 자사주 중 주식매수청구에 따른 자사주 취득분 280만주(약 3000억원 규모)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소각하기로 했다.


또 이사회의 다양성과 전문성 확보를 위해 신규 사외이사 후보 3명을 선임하고 이사회 중심 거버넌스(지배구조)를 강화하기 위해 거버넌스위원회 위상 및 역할을 강화했다.


회사는 제니스 리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 정병석 한양대 경제학과 교수(전 노동부 차관), 이상승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 등 사외이사 후보 3명을 신규 선임해 이사회의 전문성과 독립성 강화에 나섰다.


제니스 리 후보는 금융·통신·기계 등 다양한 업종의 국내외 기업에서 실무 경력을 보유한 전문 경영인 출신이다. 정병석 후보는 노동부 차관 출신의 고용·노동정책 전문가로 2015년부터 삼성물산 거버넌스위원회 외부전문위원으로 활동하며 기업지배구조에 깊이 있는 조언을 제시해왔다.


이상승 후보는 공정거래·기업지배구조 및 경제정책에 대한 높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2015년부터 이사회 자문기구인 거버넌스위원회 외부전문위원으로 활동했다.


또 삼성물산은 거버넌스위원회를 이사회 산하 CSR위원회와 통합해 이사회 내 거버넌스위원회로 확대 개편하기로 했다. 이사회 독립성 강화를 위해 선임사외이사 제도도 도입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주주권익보호 담당위원도 추가 선임했다. 삼성물산은 주주 및 시장과 소통 강화를 위해 사외이사 중 1명 이상을 주주권익보호 담당 위원으로 선임한 바 있다.


윤창현 이사가 기존 주주권익보호 담당위원으로 활동했는데 내달 주주총회 이후 후임 담당위원을 선임하고 필립 코쉐 이사와 함께 활동하게 할 예정이다.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제도적 개선 조치도 단행했다. 삼성물산은 이번 주총부터 전자투표 시스템을 도입해 주주의 주주총회 참여를 원활하게 하고 의결권 행사 기회를 확대할 방침이다.


삼성물산은 "이사회 중심의 선진 거버넌스 체계를 바탕으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과 함께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진정성 있는 소통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