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8 10시 기준
확진환자
11344 명
격리해제
10340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370 명
13.2℃
박무
미세먼지 27

이마트, ‘보조개 사과’ 400톤 행사로 소비 촉진 나선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3.18 08:18
  • 수정 2020.03.18 08:18
  • 최승근 기자 (csk3480@dailian.co.kr)

보조개 사과, 태풍‧우박 등으로 약간의 흠집 있으나 맛과 상품성 문제 없어

이른 추석, 풍년 등으로 저장량 많고 코로나로 소비 위축, 2월 시세 10년 최저

ⓒ이마트ⓒ이마트

생산량 증가와 소비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과 농가를 위해 이마트가 소비촉진에 나선다.


이마트가 경북 사과 농가 판매 활성화를 위해 오는 19일부터 25일까지 1주일간 '보조개 사과' 4kg 박스를 9980원에 선보인다. 기존 판매하는 봉지 사과 대비 40% 가량 저렴한 수준이다.


이마트가 선보이는 '보조개 사과'는 일명 '못난이' 사과라고 불리며 태풍·우박 피해 등으로 흠집/반점이 있지만 맛에는 문제가 없는 상품이다. 특히, 이마트는 당도 선별 과정을 통해 약간의 흠집은 있어도 13브릭스 이상의 당도 높은 사과만을 준비했다.


이번에 준비한 물량은 이마트의 평소 1주일 사과 행사물량인 150톤 대비 2.6배 가량 많은 약 400톤이다.


농촌경제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2019년 사과 생산량은 18년보다 13% 증가한 53만 5천톤 수준이다.


생산량이 증가했을 뿐만 아니라 지난해 여름 추석이라고 불릴 만큼 이른 추석과 태풍 링링 등으로 홍로 사과 수확이 지연됐고, 추석 이후 부사(후지) 사과 수확까지 겹치면서 저장 사과 물량은 지난해 대비 8% 가량 높은 것으로 추정(ATKAMIS 주간 동향) 된다.


반면, 코로나 19로 인해 개학 연기나 식당 주문 감소 등 소비가 위축돼 가격이 낮아지면서 사과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농산물유통정보(ATKAMIS) 2월 사과(중품, 10kg) 기준 평균 가격은 3만483원으로 19년 2월 평균가격(3만4176원) 대비 12% 가량 낮아졌다. 2010년부터 10년 중 최저 가격이다.


이에 이마트는 전체 사과 물량 중 30% 가량 나오는 '보조개 사과'의 상품성 홍보와 판매 활성화를 위해 400톤 대규모 행사를 기획했다.


특히, 사과의 경우 깎아먹는 특성 상 표면에 약간의 흠집이 있어도 소비자들이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반응이 높게 나타났다.


김승찬 이마트 과일 바이어는 “경북 지역 사과 판매 활성화에 나서는 한편, 최근 면역력이 중시되는 만큼 비타민C가 풍부해 체내 면역기능을 강화하는데 도움을 주는 사과 행사를 기획했다”며 “특히 약간의 흠이 있어도 뛰어난 상품성과 당도를 보유한 ‘보조개 사과’를 알려 사과 판매 활성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