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7.5℃
구름조금
미세먼지 45

[코로나19] 음식·숙박 등 피해업종, 카드 소득공제율 80%로 확대

  • [데일리안] 입력 2020.04.08 19:24
  • 수정 2020.04.08 19:28
  •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음식·숙박, 관광, 공연 등 사용시 적용...연간 공제 한도 동일

17조7000억원 규모 '선결제·선구매 통한 내수 보완안' 확정

6월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업종에서 쓴 체크·신용카드 사용액 소득공제율이 기존의 5배 이상 수준으로 확대된다. ⓒ데일리안6월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업종에서 쓴 체크·신용카드 사용액 소득공제율이 기존의 5배 이상 수준으로 확대된다. ⓒ데일리안

오는 6월까지 '코로나19' 피해업종에서 사용한 체크·신용카드 사용액 소득공제율이 기존의 5배 이상 수준으로 확대된다. 또 개인사업자나 법인이 소상공인에게 올해 하반기 사야 할 재화나 용역을 상반기에 앞당겨 사면 구매액의 1%를 소득·법인세액에서 공제해준다.


8일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17조7000억원 규모의 ‘선결제·선구매를 통한 내수 보완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먼저 이달부터 오는 6월까지 음식·숙박업, 관광업, 공연 관련업, 여객운송업 등 코로나19 피해업종에서의 신용·체크카드 사용액 소득공제율을 일률 80%로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기존 15∼30%에서 최대 5배를 넘는 80%까지로 올리기로 결정한 것이다.


근로자가 총급여의 25%를 초과해 사용한 신용카드·직불카드·현금영수증 등 사용금액에 대해 소득공제 혜택을 늘리는 골자다. 다만 연간 공제 한도는 총급여 7000만원 이하는 300만원, 7000만∼1억2000만원은 250만원, 1억2000만원 초과는 200만원 등 기존과 동일하다.


또 개인사업자나 법인이 소상공인으로부터 하반기(7∼12월) 업무에 필요한 재화나 용역 등을 6월까지 선결제·선구매하는 경우 각각 구매액에 대해 소득세·법인세 세액을 1% 공제해주기로 했다. 정부와 공공기관은 외식업계에 업무추진비 900억원을 선지급하고 항공업계(1600억원)와 국제행사, 지역축제(1400억원) 등에 대해 계약금액의 80%를 선지급하는 등 피해업종 수요를 2조1000억원 보강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한 비품과 소모품 8000억원 상당을 상반기에 선구매하고, 업무용 차량 1600여대(500억원)도 앞당겨 구입한다는 계획이다. 국립대 기숙사와 병영시설 등 임대형 민자시설(BTL)의 하반기 운영비 500억원도 선지급할 계획이다. 정부·공공기관 건설투자도 1조2000억원을 상반기 내 추가로 조기 집행하기로 했다.


이 밖에 수의계약요건 등 국가계약제도를 올해 한시적으로 전례 없는 수준으로 대폭 완화한다. 소액 수의계약 한도를 두배 상향조정하고, 별도 입찰 절차 없이 주문 가능한 나라장터 품목을 대폭 확대할 예정이다. 입찰공고 기간을 최대 40일에서 5일로, 선금과 하도급 대금 지급 법정기한도 현행 14∼15일에서 5일 이내로 줄인다.


한편 연체 위기에 처한 취약 대출자에 대한 지원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신용회복위원회의 신용회복 지원 대상에 코로나19 피해자를 추가해 원금상환을 유예해주고 채무도 감면해준다. 아울러 코로나19 피해를 본 소상공인 등의 연체채권 최대 2조원어치를 캠코가 매입해 상환유예·장기분할상환 등 채무조정도 하기로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