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9.1℃
튼구름
미세먼지 49

이제는 얼굴로 결제…신한카드 '페이스페이' 국내 첫 상용화

  • [데일리안] 입력 2020.04.09 08:49
  • 수정 2020.04.09 08:49
  •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카드·휴대폰 없이 얼굴만으로 결제되는 미래결제 모델

한양대 교내 식당 및 CU 편의점에서 상용서비스 제공

한양대 학생이 신한 페이스페이 이용을 위해 신한은행에 마련된 안면인식 등록 키오스크에서 안면정보를 등록하고 있다.ⓒ신한카드한양대 학생이 신한 페이스페이 이용을 위해 신한은행에 마련된 안면인식 등록 키오스크에서 안면정보를 등록하고 있다.ⓒ신한카드

신한카드가 국내 첫 얼굴인식결제인 '신한 페이스페이(Face Pay)' 서비스를 한양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상용화한다고 9일 밝혔다.


페이스페이는 얼굴을 결제에 이용하는 국내 첫 사례로, 플라스틱이나 모바일을 뛰어넘는 결제수단 혁신의 신호탄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앞서 중국 등이 주도하고 있는 안면인식 시장에 한국도 본격적인 경쟁에 참여하게 된 것이다.


신한카드가 이번에 선보인 페이스페이는 얼굴 등록이 가능한 은행에서 카드와 얼굴 정보를 1회 등록 후, 페이스페이 가맹점에서 얼굴 인식만으로 결제를 하는 방식이다. 이 과정에서 얼굴의 특징점을 디지털 정보로 추출하여 AI알고리즘을 통해 본인을 확인하는 안면인식 기술이 활용되었다.


서비스 시행을 위해 신한카드는 한양대학교 내 신한은행 한양대 지점과 한양여대 출장소에 신한 페이스페이 등록 인프라를 설치하고, 교내 식당과 CU편의점 등 대학가를 중심으로 16곳에 결제 시스템을 구축했다. 수개월에 걸친 개발 및 테스트를 통해, 국내 첫 안면결제 서비스 오픈에 만전을 기했다고 밝혔다.


신한카드는 이미 작년 금융위 주관 ‘코리아 핀테크위크 2019’ 행사에서 페이스페이를 선보인 후, 8월부터 신한카드 임직원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 운영을 시작했다. 또한 혁신 기술 산업 육성에 적극적인 한양대학교와 ‘미래 결제 기술 사업 협약’을 맺고 페이스페이 상용화를 위한 협력 관계를 구축하여 서비스 런칭의 결실을 맺게 됐다.


한편 신한카드는 향후 결제 인프라 고도화 등 기술 개선 작업과 동시에 신한 페이스페이의 이용처를 늘려나가 얼굴인식 결제시장 선도 및 기술 노하우를 축적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유통업체와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새로운 결제 환경 변화를 적극적으로 주도하겠다는 방침이다.


유태현 신한카드 디지털퍼스트본부장은 “얼굴인식 결제는 페이먼트 혁신의 종착지”라며 “신한 페이스페이는 얼굴이 지갑이 되는 결제 환경 변화의 시작”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신한카드는 페이스페이의 결제 편의성과 보안성을 강화하여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고, 미래 결제의 표준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