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9.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4

하태경 "민경욱 'FOLLOW THE PARTY' 주장, 이성의 영역 넘어서"

  • [데일리안] 입력 2020.05.23 12:00
  • 수정 2020.05.23 18:00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적어도 국민과 소통하는 정치는 이성에 기반을 두어야 해

민경욱 출당 요구 가혹하다지만 남아있으면 당 심각히 오염

본인 재검표 요구는 얼마든지 하시되 의혹 제기는 이성의 범위 안에서"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3일 4·15 총선의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나선 같은 당 민경욱 의원을 향해 "이성의 영역을 넘어섰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앞서 민 의원이 주장한 표 부정 이동 과정의 전산숫자 배열에서 찾아낸 'FOLLOW THE PARTY' 문구를 두고 "이 주장은 이성의 영역을 넘어선 것이다. 듣는 사람도 이해하지 못하고, 가장 심각한 것은 말하는 사람도 이해를 못한 채 말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적어도 국민과 소통하는 정치는 이성에 기반을 두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 같은 주장을 하는 민 의원의 출당을 주장했던 하 의원은 "출당 요구가 가혹하다는 의견이 있지만 민 의원이 당에 남아있으면 괴담으로 당이 심각히 오염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민 의원에게 부탁한다. 본인의 재검표 요구는 얼마든지 하시라"며 "법원의 판결을 받아 다시 열어보시면 된다. 하지만 의혹 제기는 이성의 범위 안에서 하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