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7 00시 기준
확진환자
13181 명
격리해제
11914 명
사망
285 명
검사진행
23675 명
24.8℃
온흐림
미세먼지 16

이해찬, '두번 우는' 금태섭에 "징계수위 낮아"

  • [데일리안] 입력 2020.06.02 16:24
  • 수정 2020.06.02 16:50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당론 어기고도 아무 조치 안하면 의미 있겠나"

"소수의견 존중하며 수용할 건 수용하고 있어"

윤미향 의혹·국회 원구성 관련해 입장 밝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후 국회 대표실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후 국회 대표실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금태섭 전 의원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 표결에서 기권을 했다는 이유로 당 윤리심판원에서 '경고'를 받은 것에 대해 "반드시 지켜야 하는 강제적 당론을 기권했기 때문"이라며 "당원권이 정지되는 것도 아니고, 말만 징계지 내용상 가장 낮은 수위의 징계"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례기자간담회에서 "강제 당론을 안 지켰는데 아무것도 안 하면 강제 당론의 의미가 없는 것 아니냐"며 이같이 밝혔다.


금 전 의원은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판하고 공수처 설치에 대해 "또다른 권력기관을 만드는 것일 뿐"이라며 반대 목소리를 내왔다. 이후 친문 강성 지지층의 비난을 받다 결국 21대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구 서울 강서갑 공천을 받지 못했다. 그런데 의원 시절 공수처법 표결에 기권을 했다는 이유로 또다시 민주당 윤리심판원으로부터 경고를 받아 '과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 대표는 이날 "강제적 당론을 채택하는 경우는 극히 예외적이다. 제가 당대표로 있으면서 한 번밖에 없었다. 반드시 표결로 관철해야겠다는 불가피한 경우"라며 금 전 의원의 징계는 '일반당론' 혹은 '권고당론'을 어겨서가 아닌 '강제 당론'을 어겼기 때문이라고 재차 설명했다.


소수 의견이 나오는 것을 막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전혀 아니다. (최고위원회 등) 회의 때마다 소수 의견이 나오지 않느냐"라며 "우리당 의원들이 그렇게 소신 없는 분들이 아니다. 할 말 다 하고 당도 소수 의견을 존중하면서 수용할 것은 수용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금 전 의원이 서울 강서갑 공천을 받지 못한 것과 관련해선 "그분이 경선을 통해 (패배하는) 결과가 나온 것이지, 우리가 탈락시키거나 한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당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당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 대표는 위안부 성금 유용 의혹이 제기된 윤미향 민주당 의원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어느정도 소명할 부분은 소명한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그간 시민단체 경험으로 볼 때 회계처리의 전문성이 있는 것이 아니라 미숙하고 소홀한 점이 혼재돼 여러 이야기가 나오는 듯하다"고 했다.


21대 국회 원구성 협상과 관련해선 "(코로나19 국난극복을 위해) 일하는 국회가 되어야 하고, 국회법을 지켜서 정시에 개원하겠다"며 "(상임위 배분을 요구하며 개원을 미루려는 미래통합당에 대해) 단호하게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언론에서 상임위원장 자리가 협상의 대상인 것처럼 말하는데, 원래 협상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대통령제 국가에서는 다수당이 모든 상임위원장을 맡는 게 관행이다. 원칙적으로는 상임위원장을 본회의에서 선출토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