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3 10시 기준
확진환자
12967 명
격리해제
11759 명
사망
282 명
검사진행
21560 명
21.1℃
박무
미세먼지 26

김은혜 "정량 넘기면 탈나는 법…민주당 지켜보는 국민 숨 막혀"

  • [데일리안] 입력 2020.06.03 17:37
  • 수정 2020.06.03 18:20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더불어민주당에 '더불어'와 '민주는 어디에 있는가

당론 어겼으니 징계 받으라는 민주당, 국민 숨 막혀

총선 후 몸 낮추겠다던 약속 어디 갔는지 묻고 싶어"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 (자료사진) ⓒ뉴시스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 (자료사진) ⓒ뉴시스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3일 지난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 표결 과정에서 당론에 반하는 기권표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징계를 내린 민주당을 향해 "지켜보는 국민은 숨이 막힌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에 '더불어'와 '민주'는 어디에 있는가"라며 "조국을 비판했다고 금 전 의원을 공천에서 떨어뜨린 그분들"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당 앞에 어떤 이견도 달지 말라, 당론을 어겼으니 징계를 받으라, 지켜보는 국민은 숨이 막힌다"며 "총선 직후 몸을 낮추겠다던 약속은 어디로 갔는지 민주당에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더불어'와 '민주' 등 민주당이 여태껏 주창한 가치는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는 조치"라며 "뭐든지 정량을 넘기면 탈이 나는 법이다. 남의 당 이야기라 조심스럽지만 '숨을 쉴 수 없다(I can't breathe)라는 구호가 민주당 내부에서 나올 법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