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29 명
격리해제
10499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199 명
20.4℃
박무
미세먼지 27

나경원, 조국 부인 기소에 "일찌감치 예상…즉각 사퇴가 도리"

  • [데일리안] 입력 2019.09.07 01:02
  • 수정 2019.09.07 06:45
  • 송오미 기자

인사청문회 관련해선 "부적격 후보 재확인"

인사청문회 관련해선 "부적격 후보 재확인"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된 데 대해 "조 후보자는 즉각 사퇴하는 것이 도리"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조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일찌감치 (정 교수의 기소가) 예상됐음에도 여기까지 온 것은 헌정사의 불행"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 후보자의 청문회에 대해선 "결국 우리 예상대로 조 후보자를 둘러싼 많은 의혹에 대해 여전히 '모른다'는 답변과 가족에게 미뤘다"면서 "국민들은 그런 후보자의 모습을 보면서 얼마나 부적격한 후보인지 다시 확인 할 수 있는 기회였다"고 평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