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2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41 명
격리해제
10446 명
사망
272 명
검사진행
28922 명
18.1℃
박무
미세먼지 32

LH, 베트남 흥이엔성에 '스마트도시 한류' 전파

  • [데일리안] 입력 2019.09.22 11:00
  • 수정 2019.09.20 18:10
  • 권이상 기자

스마트시티 개발 협력을 위한 전략적 MOU 체결

스마트시티 시범사업 제안 등 베트남 최초 한국형 신도시 사업참여 기반 확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변창흠)는 지난 20일 서울 강남구 소재 LH 서울지역본부에서 베트남 흥이엔성과 '스마트시티 개발 협력을 위한 전략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을 위해 흥이엔성에서는 웅우엔 반 퐁 성장 및 쩐 반 뀌 지방의회 부의장 등이 방한했으며, 이번 MOU에 따라 양 기관은 향후 흥이엔성에 도입하기 위한 스마트시티 기술 개발 및 적용분야 등에 있어 상호간 교류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양해각서는 스마트시티 개발 관련 정책, 기술개발 등 폭넓은 분야에 있어 상호간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LH 베트남 최초 한국형 신도시 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

스마트시티는 자연친화적 기술과 첨단 ICT 기술을 이용해 기후변화, 환경오염, 산업화․도시화에 따른 비효율 등을 해결할 수 있는 도시로, 특히 단기간에 성공적인 도시개발을 이룩한 한국형 스마트시티 모델에 베트남과 같은 개도국이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베트남은 1986년 도이머이(Doi Moi, 개혁․개방) 추진 이후 활발한 외국인 투자를 기반으로 약 30여년간 연평균 6%이상의 눈부신 경제성장을 이뤄 신흥시장의 대표국가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흥이엔성은 수도 하노이와 남동측으로 바로 연접한 면적 930k㎡의 면적(서울의 1.5배)과 118만명의 인구를 보유한 도시로, 베트남 북부 박닌~하노이~하이퐁으로 이어지는 핵심 삼각 경제벨트에 속해있어 외국인 투자의 지속적인 증가로 안정적인 경제성장을 달성하고 있는 핵심 성장거점 가운데 하나다.

이번 양해각서에 앞서 LH는 흥이엔성에 추정 사업비 약 720억원, 면적 1.4k㎡(약 140ha) 규모의 한-베 경제협력 산업단지 개발사업을 추진 중으로, 지난 8월 ‘예비 시행약정서’를 체결했으며 2020년 착공 예정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스마트시티는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신산업 플랫폼으로 산업의 파급효과가 큰 국가의 미래 성장 동력이다”며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한국의 스마트시티 기술과 노하우가 세계로 발돋움할 수 있는 계기가 되는 한편, 베트남은 이를 활용해 경제성장을 지속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