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2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41 명
격리해제
10446 명
사망
272 명
검사진행
28922 명
21.5℃
튼구름
미세먼지 22

[코로나19] 박원순 "서울시·정부 지원금 둘 다 수령가능…최대 155만원"

  • [데일리안] 입력 2020.04.02 19:38
  • 수정 2020.04.02 19:38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재난지원금은 20% 분담"…'서울만 추가 분담'에는 선 그어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박원순 서울특별시장(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민이 중앙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과 서울시의 재난 긴급생활비를 전액 중복 수령할 수 있고 최대 155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중앙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의 지방자치단체 분담 비율을 정할 때 서울시만 더 많이 부담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서울시와 정부의 지원을 모두 받을 수 있는지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며 "둘 다 받으실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예를 들어 5인 가구의 경우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를 최대 50만원, 서울사랑상품권으로 선택하면 (10%를 더 지급하므로) 55만원 받고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최대 100만원을 받아 총 155만원까지 받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는 긴급재난지원금 지원을 위한 정부 방침에 따라 정부와 지자체 분담 비율 8대2를 기준으로 약 3500억원에 달하는 추가 재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3500억원 마련을 위해) 2차 (서울시) 추가경정을 통해서 재원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다리 하나를 베어낸다는 결단도 내리겠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중요 사업도 포기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의 추가 분담 요구에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질문에 "서울시 재정이 굉장히 어렵고 빠듯하다. 그럼에도 정부가 특별히 재난에 대응하는 중대 발표를 했고, 정부 입장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서 서울시가 추가로 20% 부담을 확실하게 매칭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는 정해진 예산을 구조조정하는 동시에 이미 한 차례 편성한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한 번 더 시행하는 등 재정적 부담이 무거운 만큼 긴급재난지원금의 서울시 분담률을 8대 2에서 더 높일 여지는 전혀 없다고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박 시장은 중앙정부와 별도로 서울시가 자체 1차 추경을 통해 시행하는 재난 긴급생활비는 이미 지급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달 30일부터 오늘 아침까지 14만2369명이 신청하셨다"며 "재난 상황에서는 신속함이 또 중요하다. 신청 사흘 만에 총 25명에게 지급이 완료됐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