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8 10시 기준
확진환자
11344 명
격리해제
10340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370 명
13.2℃
박무
미세먼지 27

[코로나19]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하루 확진 50명 미만 목표"

  • [데일리안] 입력 2020.04.04 13:59
  • 수정 2020.04.04 14:01
  •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박능후 장관 "상황 여전히 엄중…거리두기 연장할 수밖에 없어"

19일 후 목표 달성 따라 연장 혹은 생활방역체계 이행 결정키로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19일까지 2주 연장한다고 4일 밝혔다. ⓒ연합뉴스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19일까지 2주 연장한다고 4일 밝혔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19일까지 2주 연장한다고 4일 밝혔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중앙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국면에서 국내에서 종교시설, 의료기관 등 시설을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하루 신규 확진자 규모도 약 100명 내외 수준이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19일 152명에서 23일 64명으로 줄어들다가 28일 146명으로 늘어났다. 이달 들어서는 1일 101명에서 3일 86명으로 줄어드는 등 추세를 나타내지 못하고 오르내리고 있다.


정부는 특히 최근 해외유입 사례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해 안심하기에는 이른 시점이라고 보고 모든 입국자에 대해 14일간 자가격리 의무화를 실시한 이달 1일 이전에 국내로 들어온 입국자 중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는 않는지, 이들로 인한 지역사회 확산은 없는지 등을 지켜봐야 한다는 설명이다.


박 차장은 "2주간 집중적인 노력을 펼쳤지만 아직 상황은 안심할 단계가 아니므로 언제라도 코로나19가 급증할 위험이 있다"며 "2주간 연장을 통해 방역당국이 통제 가능한 범위 내로 코로나19 감염 환자를 더 확실하게 줄이기 위해서"라고 연장 배경을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