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2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41 명
격리해제
10446 명
사망
272 명
검사진행
28922 명
21.2℃
온흐림
미세먼지 24

한경연, 올해 경제성장률 -2.3%로 하향 조정...IMF 이후 첫 역성장

  • [데일리안] 입력 2020.04.08 14:11
  • 수정 2020.04.08 14:12
  •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소비·수출·설비투자·건설투자 모두 '마이너스'

장기 침체 가능성에 대비...재정여력 비축해야

2020 국내 경제 전망.ⓒ한국경제연구원2020 국내 경제 전망.ⓒ한국경제연구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당초 1.9%에서 -2.3%로 4.2%포인트 낮춰잡은 것으로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첫 역성장이다.


한경연은 8일 발표한 'KERI 경제동향과 전망: 2020년 1분기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충격으로 경제위기 수준의 극심한 경기침체가 불가피하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이는 한국 경제가 'IMF 외환위기' 이후 최저 성장률로 장기침체 가능성에 대비할 것도 주문했다.


한경연은 정부의 전방위 노력에도 불구하고 대내적으로 경제여건 부실과 사실상 생산과 소비가 마비됐으며 대외적으로 미국·중국 등 주요국의 급격한 경기위축으로 경기침체 흐름을 전환하기에는 역부족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현재 위기상황이 장기불황 국면으로 진입하게 될지 여부는 코로나19 상황 종결 시점과 주요국의 경기 둔화폭, 정부 대응의 신속성과 실효성 여부에 따라 크게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연은 지난해 4분기 보고서에서 올해 경제성장률을 1.9%로 전망했다가 이번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충격을 반영해 전망치를 4.2%포인트 내려 잡으며 마이너스 성장률을 예상했다.


내수부문의 버팀목 역할을 담당해 오던 민간소비는 –3.7% 성장률로 상당기간 심각한 부진을 면치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업실적 부진으로 명목임금상승률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소비활동의 물리적 제약과 전염병에 대한 불안감으로 바닥에 이른 소비심리가 민간소비 악화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가계부채원리금 상환부담과 주식·부동산 등 자산 가격 하락 등 구조적 원인 역시 민간소비 하락을 가속화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미 마이너스 성장을 지속해 온 설비투자는 내수침체와 미국과 중국 등 주요 수출 대상국의 경기위축에 따라 -18.7%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건설투자는 공사차질과 정부의 부동산 억제정책에 기인해 감소폭이 -13.5%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경제위기 시마다 경기반등의 효자역할을 해주었던 실질수출의 경우에도 글로벌경기의 동반하락으로 인한 세계교역량 감소로 –2.2%성장하며 마이너스 성장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분석했다.


한경연은 대내적으로는 코로나19 감염자 재확산, 주식·부동산 등 자산가격 급락, 기업실적 악화로 인한 대량실업 발생가능성, 그리고 대외적으로는 주요국의 예상을 웃도는 성장률 하락, 반도체단가 상승폭 제한, 글로벌밸류체인(GVC·Global Value Chain) 약화 등이 성장의 하방위험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대비 0.1%포인트 낮은 0.3%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극심한 경기침체에 따른 낮은 수요압력, 서비스 업황 부진뿐만 아니라 가계부채와 고령화 등 구조적 원인이 물가상승에 대한 하방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경상수지는 글로벌 경기위축으로 상품수지 흑자폭이 크게 줄어드는 가운데 서비스수지의 적자기조가 지속되면서 전년에 비해 90억달러 줄어든 510억달러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한경연은 "코로나19 충격으로 상반기 중 우리 경제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제 역시 극심한 경기위축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향후 경제정책은 국가재정을 일시에 소진하기 보다는 하반기 이후 현실화될 것으로 보이는 장기 침체기로의 본격적 진입가능성에 대비해 재정여력을 일정 정도 비축하는 방향으로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