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7.5℃
구름조금
미세먼지 45

[코로나19] 연체 위기 개인채무자…원금상환 최대 1년 유예

  • [데일리안] 입력 2020.04.08 19:35
  • 수정 2020.04.08 20:39
  •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2월 이후 월 소득 급감한 개인 채무자 대상…"신용불량자 전락 방지"

'다중채무자' 신복위 채무조정 지원···캠코, 최대 2조까지 연체채권 매입

개인채무자 재기지원 방안 개요 ⓒ금융위원회개인채무자 재기지원 방안 개요 ⓒ금융위원회

정부가 '코로나19' 여파로 소득이 줄어 연체 우려가 있는 개인 채무자들에게 금융권 채무의 원금 상환을 최장 1년간 유예해주기로 했다. 현장집회를 중단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는 종교시설은 3개월 이상 대출 만기가 연장된다.


8일 금융위원회는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코로나19 관련 취약 개인채무자 재기지원 강화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소상공인ㆍ중소기업에 대한 원금상환 유예에 이어 가계대출에 대해서도 지원책을 내놓은 것이다.


우선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개인 채무자(단일 채무자)에게 ‘프리워크아웃’을 적용하기로 했다. 프리워크아웃이란 연체 직전이거나, 대출 원리금을 못 갚은 기간이 3개월 미만인 사람이 신용불량자로 전락하는 것을 방지하는 제도다.


코로나가 본격화된 지난 2월 이후 무급휴직 등으로 월 소득이 줄어 가계 생계비 등을 제외한 소득이 월 채무 상환액보다 적은 경우가 지원대상이다. 이 경우 신용대출 또는 보증부 정책서민금융대출(햇살론ㆍ바꿔드림론 등)의 원금 상환 유예가 6개월에서 최대 1년까지 가능하다. 다만 이자에 대한 상환 유예나 감면은 없다.


이와함께 여러 금융사에 빚을 진 경우(다중 채무자)에는 신용회복위원회의 채무 조정 제도를 이용해야 한다. 올해 2월 이후 코로나19 사태로 소득이 들어 신용 대출을 갚기 어려운 다중 채무자가 지원 대상이다. 다중 채무자가 3개월 미만의 단기 연체자인 경우엔 최장 1년 원금 상환을 유예해준다.


또한 다중채무자가 3개월 이상 장기 연체로 이어질 경우에는 원금을 최대 70%로 깎아주고 이자를 면제해준다. 나머지 원금은 최장 10년 동안 장기분할상환을 하게 된다. 이 제도는 이달 말부터 시행되며 전체 금융기관은 물론, 주요 대부업체(약 1500곳)에도 적용될 전망이다.


한편 개별 금융회사나 신용회복위 차원에서 감당이 어려운 연체자는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를 통해 2조원 규모의 빚을 사들이기로 했다. 캠코가 사들인 채권의 채무자에 대해서는 추심이 유보된다.


이밖에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한다는 확약서를 제출하는 종교시설에 대해서도 대출 만기를 연장해준다는 방침이다. 당국 관계자는 "일시 또는 분할 등 상환방식에 상관없이 신청일로부터 최소 3개월 이상 만기 연장이 지원된다"며 "원리금 상환유예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