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9 00시 기준
확진환자
14598 명
격리해제
13642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6803 명
26.3℃
온흐림
미세먼지 15

"죽음으로 진실이 묻힐 순 없다"…커지는 박원순 성추행 의혹 수사 목소리

  • [데일리안] 입력 2020.07.13 17:34
  • 수정 2020.07.13 17:50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통합당 이어 국민의당도 '수사 필요성' 제기

"3선 서울시장인 점 감안해 사건 단순 종결해선 안 돼"

"신속한 조사 통해 유무죄 명백히 가려라"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피해자 대리인 김재련 변호사가 사건의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피해자 대리인 김재련 변호사가 사건의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전직 비서에게 성추행 혐의로 고소된 사건과 관련해 정치권을 중심으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고 박 시장의 사망으로 사건이 '수사권 없음' 종결될 전망이지만, 위력에 의한 성추행 논란이 있는 고위공직자 관련 의혹인 만큼 사실관계를 명백히 밝혀야 한다는 주장이다. 미래통합당이 연일 수사 필요성을 주장한 데 이어 국민의당도 "죽음으로 진실이 묻힐 순 없다"며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국민의당 홍경희 수석부대변인은 13일 논평을 내고 "오늘 故 박원순 시장에 의해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의 기자회견이 있었다"며 "우리는 그간 더불어민주당의 유력인사들에 의해 자행된 여러 종류의 성폭행 및 성추행 사건을 참담한 심정으로 목격해 왔으며, 오늘 이 기자회견을 통해 다시 한번 여당의 유력 대권주자 중 한 명이었던 정치인의 민낯과 이중성에 절망을 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자회견에 따르면 故 박 시장의 성추행은 시간과 장소를 가리지 않았으며 서울시장이라는 엄청난 지위를 통해 힘없는 비서에게 차마 말로 표현하기조차 민망한 음란사진과 대화 및 신체 접촉을 4년 이상 강요함으로 피해자에게 돌이 킬 수 없는 육체적, 정신적 피해를 가했다"고 말했다.


홍 수석부대변인은 "유감스럽게도 박 시장의 죽음으로 본 사건의 공소권은 소멸되었고, 가해자의 해명을 직접 들을 수 없어 기자회견을 통해 나온 피해자의 모든 주장을 사실로 단정하기에는 이르지만, 피해자가 경찰에 제출한 문자 및 통화내용을 토대로 볼 때 박 시장의 갑작스러운 죽음의 인과관계는 상당 부분 추측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찰과 정부 여당을 향해 "생전 고인이 대한민국의 유력 대권주자이자 수도 서울의 3선 시장이었던 점을 감안하여 사망에 따른 공소권 소멸로 사건을 단순 종결지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벌써부터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시작된 점을 고려하여 본 사건에 대해 철저하고 신속한 조사를 통해 유무죄를 명명백백하게 가려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