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2975 명
격리해제
20158 명
사망
383 명
검사진행
24274 명
12.9℃
실 비
미세먼지 21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 "우리는 바이러스 테러에 당한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8.15 14:57
  • 수정 2020.08.15 14:58
  •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나와 시설이 폐쇄된 사랑제일교회의 전광훈 목사가 교회 내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외부 바이러스 테러에 의한 것이라는 주장을 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나와 시설이 폐쇄된 사랑제일교회의 전광훈 목사가 교회 내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외부 바이러스 테러에 의한 것이라는 주장을 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나와 시설이 폐쇄된 사랑제일교회의 전광훈 목사가 교회 내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외부 바이러스 테러에 의한 것이라는 주장을 했다.


전 목사는 교계 언론 매체인 크리스천투데이와 전화 인터뷰에서 15일 광화문 집회에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교인은 나오지 말라고 한 것이냐는 질문에 "이미 (자가격리) 조치가 다 됐다"면서 "또 하나는 이번에 (우리가) 바이러스 테러를 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영상을 지금 분석하고 있는데, 우리가 걸릴 수가 없다"면서 "우리는 집회 참석할 때마다 전부 검진 다 하고, 전부 일대일로 다 (검진)하고 했다. 지금까지도 안 걸렸는데, 이건 분명히 외부 바이러스 테러가 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전 목사는 바이러스 테러 주장과 관련해 별다른 근거는 내놓지 못했다. 자신과 교회로 쏟아지는 코로나19 방역 실패에 대한 책임을 외부로 돌리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그는 교회 차원의 코로나19 대응 조치와 관련해 "검사받은 사람, 자기 자신이 조금 의심되는 사람도 자가격리했다"며 "우리는 정부보다 더 강력하게 끝내려고 한다. 어떻게 (이 사태를) 끝내는지 시범을 한번 보이려고 한다"고도 말했다.


서울 성북구에 있는 사랑제일교회에서는 12일 교인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이후 14일까지 40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는 이 교회 교인과 방문자 4053명에게 안전안내 문자를 발송하는 한편 전날 진단검사 이행 명령을 발동했다.


당국은 사랑제일교회로부터 7∼13일 방문자 명단을 제출받아 시·도별 진단검사 대상자를 분류하고 있으나 교회 측은 전 목사를 명단에서 제외한 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