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1 00시 기준
확진환자
23045 명
격리해제
20248 명
사망
385 명
검사진행
22536 명
21.8℃
맑음
미세먼지 29

청와대 "美, 北에 핵무기 사용 검토? 한국 동의 없인 불가능"

  • [데일리안] 입력 2020.09.15 00:00
  • 수정 2020.09.14 21:02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밥 우드워드 신간 '격노' 내용에 반박

"문대통령, 8·15 경축사서 전쟁 불용 천명"

광화문에서 바라본 청와대.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광화문에서 바라본 청와대.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청와대가 14일 '미국이 2017년 핵무기 80개 사용 등을 포함한 대북 작전계획을 검토했다'는 내용이 담긴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장의 신간 '격노(Rage)'와 관련해 "분명하게 말할 수 있는 건 핵무기 사용은 우리 작전 계획에 없었고 한반도 내 무력 사용은 우리나라의 동의 없이는 불가능하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외국 언론인의 저작물 내용에 대해 청와대가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을 상기해달라. 긴박했던 2017년 7~9월 기간, 당시 전쟁 위기 타개책으로 나온 언급이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2017년 8·15 경축사를 언급하며 "문 대통령은 전쟁 불용 입장을 설명했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당시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서의 군사 행동은 대한민국만이 결정할 수 있고, 누구도 대한민국 동의 없이 군사 행동을 결정할 수 없다. 정부는 모든 것을 걸고 전쟁만은 막겠다'고 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런 노력이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면서 전쟁 위기를 단순히 넘기는 차원 아니라 평화 국면으로 반전시킬 수 있었다"며 "비록 현재는 교착 상태에 빠져있기는 하지만 한반도 평화는 시대정신이며 정부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