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5775 명
격리해제
23834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888 명
6.4℃
맑음
미세먼지 30

김정은, 당 정치국회의 주재…‘피격’ 언급 없이 코로나 방역 강조

  • [데일리안] 입력 2020.09.30 16:06
  • 수정 2020.09.30 16:07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당 창건 75주년 주요 사업 등도 논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자료사진).ⓒ노동신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자료사진).ⓒ노동신문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회의를 주재했지만, 최근 발생한 ‘남측 공무원 피격사망’ 사건에 대한 언급 없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방역사업 문제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날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제7기 제18차 정치국회의를 주재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통신은 회의에서 “악성 비루스(코로나19)의 전파 위협을 막기 위한 사업에서 나타나는 일련의 부족점들을 지적하고, 국가적인 비상방역 사업을 보다 강도 높이 시행할 데 대한 해당 문제들이 심도 있게 연구 토의됐다”고 전했다.


회의에서는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현황에 대한 보고가 있었으며 방역 부문에서의 자만과 방심, 무책임성과 완만성을 철저히 경계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이어 “우리 식대로, 우리 지혜로 방역대책을 더욱 철저히 강구하며 대중적인 방역 분위기, 전인민적인 자각적 일치성을 더욱 고조시켜 강철같은 방역체계와 질서를 확고히 견지할 데 대해 강조됐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지난 25일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남측 공무원이 북한 해역에서 총격으로 사망한 사건에 대해 김 위원장의 사과가 담긴 통지문을 통일전선부 명의로 청와대에 보냈지만, 이 사실을 북한 관영매체와 내부에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회의에서는 열흘 앞으로 다가온 당 창건 75주년 관련 사업들과 수해·태풍피해 복구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통신은 “당중앙위원회 정치국은 당 창건 75돐을 맞으며 진행한 당 및 국가적 사업들과 재해복구 정형에 대하여 점검했다”며 “이 사업들의 성공적 보장을 위한 해당한 조직적 대책들을 제기하고 토의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번 회의에는 박정천 총참모장과 정경택 국가보위상, 김정호 사회안전상, 박명순 당 부장, 조용원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봉주·김재룡·최휘·김영철 당 부위원장, 리룡남·임철웅·김일철 내각 부총리 등 정치국 상무위원과 정치국 위원 및 후보위원들도 참석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