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30 00시 기준
확진환자
26385 명
격리해제
24227 명
사망
463 명
검사진행
26373 명
18.4℃
맑음
미세먼지 27

하태경 "文대통령, 위안부 문제도 한일 모두의 잘못이라 말할 수 있나"

  • [데일리안] 입력 2019.09.14 15:30
  • 수정 2019.09.14 15:19
  • 최현욱 기자

"북한과 일본 대하는 文 대통령 이중잣대 지나쳐"

"북한에게는 한없이 너그럽고 일본에는 지나치게 엄격"

"북한과 일본 대하는 文 대통령 이중잣대 지나쳐"
"북한에게는 한없이 너그럽고 일본에는 지나치게 엄격"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산가족 상봉 문제가 “남쪽·북쪽 정부 모두의 잘못”이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위안부 문제도 한일 모두의 잘못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과 일본을 대하는 문 대통령의 이중 잣대가 너무 지나치다”며 “북한에게는 한없이 너그럽고 일본에는 지나치게 엄격하다”고 말했다.

이어 하 최고위원은 “백번 양보해서 문 대통령이 이산가족 문제를 해결해보기 위해 외교적 레토릭으로 남북 공동책임론을 들고 나왔다고 친다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 보기 위해 문 대통령은 한일 공동책임론을 주장할 수 있는가”라고 언급했다.

하 최고위원은 “아무리 외교적 레토릭이라고 하더라도 역사를 왜곡해서는 안 된다”며 “위안부 문제가 한일 모두의 잘못이라고 하면 역사왜곡이듯이 이산가족 문제도 남북 모두의 잘못이라고 하면 역사왜곡이다. 역사를 왜곡하는 대통령은 나쁜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