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2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41 명
격리해제
10446 명
사망
272 명
검사진행
28922 명
22.5℃
튼구름
미세먼지 18

[총선2020] 샤이보수·부동층…동작을 여론조사 독해의 '키포인트'

  • [데일리안] 입력 2020.04.01 05:30
  • 수정 2020.04.01 05:50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지지율은 이수진, 당선 예측은 나경원이 더 높아

동작을 부동층 4명 중 1명…샤이보수 표심도 변수

서울 동작을에서 맞붙는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후보와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가 휴일인 29일 서울 동작을 유권자들을 찾아나섰다. ⓒ연합뉴스서울 동작을에서 맞붙는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후보와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가 휴일인 29일 서울 동작을 유권자들을 찾아나섰다. ⓒ연합뉴스

판사 출신 선후배 간의 대결로 주목받는 서울 동작을 선거에서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나경원 미래통합당 후보보다 10%p 이상 앞서는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동작에 아무런 연고가 없는 정치 초년생 이 후보가 4선 중진 나 후보를 앞서고 있다는 것인데, 나 후보 측은 여론조사에 일희일비 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그 배경에는 양측 후보의 지지율에 반영되지 않는 표심이 적지 않다는 판단이 있다. 향후 동작을 선거의 변수가 될 '샤이보수'와 '부동층'이 대표적이다.


MBC가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에 의뢰해 지난 28일과 29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수진 후보는 48.5%, 나경원 후보는 36.6%로 조사됐다. 두 후보의 격차는 11.9%p다.


하지만 같은 여론조사에서 '지지 후보와 관계없이 누가 당선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나 후보가 44.3%로 이 후보 40.9%보다 앞섰다. 지지율 자체는 이 후보가 더 높지만, 정작 당선은 나 후보가 될 것 같다는 다소 모순된 결과가 나온 것이다.


나 후보 측은 "4선 중진의 역량과 안정성을 무시할 수 없다는 의미"라며 "숨은 보수 표심이 더 있을 것이란 유권자의 막연한 생각도 여론조사에 반영된 듯하다"고 해석했다.


아울러 동작을 유권자 4명 중 1명(23.6%)이 지지 정당을 정하지 못한 부동층으로 조사됐는데, 이들 상당수가 부동층으로 집계되는 샤이보수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봤다.


통합당은 서울 격전지 대부분에서 이런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통합당의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은 지난 24일 '총선 관련 여론조사 진단 및 올바른 해석 방향'이라는 제목의 내부 보고서에서 최근 공표되는 여론조사들에 여권 지지자들의 응답이 과도하게 반영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나경원 통합당 의원이 유세를 위해 나서자, 친여성향 지지자로 보이는 한 여성이 나경원 통합당 의원이 유세를 위해 나서자, 친여성향 지지자로 보이는 한 여성이 '범죄자 박근혜'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나경원 페이스북 갈무리

동작을 선거에서는 선거 방해 논란이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나 후보는 '아베 규탄 시민 행동'이라는 단체가 지난 28일 동작구 사당동 나 후보 선거사무소 앞에서 나 후보를 '친일 정치인'이라고 비난하는 퍼포먼스를 7시간가량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31일 YTN 라디오에서 "자꾸 제가 배후인 양 말씀하시는데, 저랑 상관이 없다"며 "오히려 자제해달라고 부탁까지 드렸다"고 말했다.


반면 통합당은 논평에서 "선거방해 행위를 일삼는 단체는 민주당 공관위원이던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과 함께 활동했음이 확인됐다"며 "그런데도 관련성을 부인하는 데 급급하다"고 지적했다.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