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65 명
격리해제
1029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1061 명
15.5℃
구름조금
미세먼지 31

[총선2020] 김근식 "기자·검찰 유착 의혹은 '과잉'…제보자 규명돼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4.03 12:22
  • 수정 2020.04.03 16:08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종편 기자 취재방식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잘못 물어야 해

검찰과 연결 속에 유시민 엮으려 했다는 음모는 적반하장

제보자, 김어준 방송 출연·조국 무죄 주장…정치적 의도 밝혀야

4·15 총선, 유권자들이 文정권에 엄중한 심판의 회초리 들어줄 것"

오는 4·15 총선에서 서울 송파병 지역에 출마한 김근식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오는 4·15 총선에서 서울 송파병 지역에 출마한 김근식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오는 4·15 총선에서 서울 송파병 지역에 미래통합당 후보로 출마한 김근식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이 3일 종합편성채널 '채널A' 소속 기자와 검찰 간의 유착 관계가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 "과잉의혹이 있지 않나 생각된다"며 이 내용을 다룬 MBC 보도에 관련 내용을 제보한 제보자에 대해서도 명백하게 사실규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만약 종편 기자의 취재방식에 대해 사실관계가 맞다고 하면 엄중하게 그 부분에 대해서 문제제기를 하고 잘못을 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제가 알기로도 종편에서 그 기자의 취재를 중단시키고,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열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그 법조팀이 굉장히 막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고, 실제 조국 사태 때 단독과 특종 보도를 많이 했다 보니까 미루어 짐작하건대 그 법조팀의 취재에 대한 과잉의혹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며 "부적절한 기자의 처신과 취재 행태는 비판받아 마땅하지만, 그것을 마치 윤석열 검찰총장과 윤 총장의 최측근인 검사장과의 연결 속에 검찰이 개입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까지 엮으려 했던 거대한 음모로 해석하는 것은 과장과 적반하장"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지금 각종 공중파에 나와서 익명으로 진술하고 있는 제보자라는 분은 김어준 씨의 뉴스에도 나오고 조국 사수·정경심 무죄를 주장했던 대표적인 사람이다. 그런데 이 분이 마치 객관적이고 신빙성있는 제보자로 포장되며 메신저 역할을 하는 것"이라며 "마찬가지로 이 분에 대해서 명백하게 정치적 의도와 부적절한 행태에 대해 집중적으로 사실규명을 해야 한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10여일 앞으로 다가온 4·15 총선에 대해 김 대변인은 "대통령 임기 중반에 치러지는, 정권에 대한 엄중한 평가의 의미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의 실정과 더불어민주당의 오만함에 대해서 유권자들이 현명하게 판단해 정권에 대한 엄중한 심판의 회초리를 들어줄 거라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와 대응에 관련돼 모든 문재인 정권의 실정이 지금 묻혀 깜깜이 선거가 되는 것을 막고, 문재인 정부의 여러 가지 다방면의 실정에 대한 폭로와 문제제기들을 독려하며 활발하고 활기차게 선거운동을 해볼 생각이다"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