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5775 명
격리해제
23834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888 명
6.4℃
맑음
미세먼지 30

“인도 코로나 확진자, 공식집계 10배인 6천만명 추정”

  • [데일리안] 입력 2020.09.30 13:40
  • 수정 2020.09.30 13:41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성인 항체 형성률 0.7→ 7.1%…부통령도 감염

29일(현지시간) 인도 하이데라바드에서 한 보건 관계자가 주민들의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다.ⓒAP/뉴시스29일(현지시간) 인도 하이데라바드에서 한 보건 관계자가 주민들의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다.ⓒAP/뉴시스

인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공식집계 614만명의 10배인 6000만명 이상으로 추정된다는 정부 연구 결과가 나왔다.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도의학연구위원회(ICMR)는 8월 17일∼9월 22일 18세 이상 인도 성인 2만9000명의 혈액을 채취해 2차 항체가(抗體價) 검사를 진행한 결과 항체 형성률이 7.1%로 나타났다고 힌두스탄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인도 성인의 항체 형성률은 1차 조사(5월 11일∼6월 4일) 당시 0.73%였다. 보통 바이러스성 감염병에 걸린 뒤에는 몸속에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가 형성된다. 따라서 항체가 검사를 하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모른 채 이겨낸 환자를 포함해 전체 환자 규모를 가늠할 수 있는 것이다.


2차 조사에서 인도 도시 빈민가의 항체 형성률은 15.6%로 가장 높고, 일반 도시 지역 8.2%, 시골지역 4.4%로 나타났다. 한국의 경우 1차 조사에서 항체 형성률이 0.03%, 2차 조사에서 0.07%로 나타났다.


인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공식 집계상 614만5000여명, 사망자는 9만6318명이다. 하지만 인도 성인 인구의 7.1%가 감염됐다고 계산하면 6000만명 이상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전문가들은 “항체 형성률을 보면, 실제 감염자 수가 공식 통계보다 훨씬 많음을 알 수 있다”며 “다만, 항체 형성률에는 이번 코로나19 항체뿐만 아니라 다른 코로나바이러스 항체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인도의 공식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현재 세계 2위로, 1위인 미국(740만명, 월드오미터 기준)에 근접하고 있다.


한편 벤카이아 나이두 인도 부통령(71)은 29일 오전 정기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인도에서는 국회의원 25명 이상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장관들도 코로나에 감염된 것으로 전해졌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