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30 00시 기준
확진환자
26385 명
격리해제
24227 명
사망
463 명
검사진행
26373 명
4.8℃
맑음
미세먼지 22

민주당 "北 발사체 실험, 북미 협상에 도움 안돼" 자제 당부

  • [데일리안] 입력 2019.08.10 10:19
  • 수정 2019.08.10 10:19
  • 정도원 기자

홍익표 수석대변인 "불필요한 긴장만 조성…

친서 공개된 지금, 군사력 과시할 때 아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 "불필요한 긴장만 조성…
친서 공개된 지금, 군사력 과시할 때 아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을 재개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다시금 자제를 당부하며 미북 실무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0일 오전 현안 브리핑에서 "북한이 새벽에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두 발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며 "연이은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실험은 한반도에 불필요한 긴장만 조성할 뿐, 북미 비핵화 협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홍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8일 북한 김정은으로부터 친서를 받은 사실을 공개한 것을 가리켜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과 또다른 만남을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며 "북미 정상 간의 친서는 교착 상태에 있는 북미 비핵화 협상에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친서가 공개된 지금, 북한이 해야할 일은 군사력을 과시하거나 말폭탄을 쏟아내는 게 아니다"라며 "북미 실무 협상을 재개하고 비핵화와 상응 조치라는 실질적 성과 도출을 위한 대화에 나서라"고 주문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