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65 명
격리해제
1029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1061 명
13.5℃
박무
미세먼지 30

[코로나19] 서울아산병원서 또 확진…첫 환자와 같은 병실 쓴 환아 보호자

  • [데일리안] 입력 2020.04.05 12:00
  • 수정 2020.04.05 11:33
  •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신생아와 산모 남편은 음성 판정

서울아산병원에서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서울아산병원에서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서울아산병원에서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지난달 31일 이 병원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후 두 번째 확진자다.


서울아산병원은 이 병원에서 처음으로 확진된 9세 여아 A양과 같은 병실에 입원해 있던 생후 22일 된 아기의 어머니(40세)가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같은 병실에 함께 있던 아기와 남편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아기는 지난달 28일 A양이 입원해 있던 136병동 병실(6인실)로 이동해 31일 A양이 확진되기까지 같은 병실을 사용했다.


아기의 어머니는 출산 직후 산후조리 기간이어서 A양과 아기의 입원 기간이 겹치는 나흘 중 28일(2시간)과 30일~31일(21시간) 두 차례 병실에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여성은 서울아산병원이 역학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확진됐다.


당초 아기의 어머니는 지난달 31일 A양이 확진 판정을 받기 전에 경기도 시흥시 자택으로 귀가한 상태였다.


자가 격리 중 서울아산병원 합동 역학조사팀에서 조사가 필요하다고 결정해 이달 3일 저녁 10시50분 송파구 보건소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돌아왔다. 이후 다음날인 4일 오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해 이날 오후 2시 확진됐다.


앞서 A양은 지난달 31일 오후 4시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인됐다. 서울아산병원 첫 확진자다.


A양은 31일 아침까지 아기와 아기의 어머니가 머무른 6인실에 있다가 오전 9∼10시 1인실로 옮겼고, 같은 날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시 병실 이동과 진단검사는 A양이 입원 전 의정부성모병원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돼 이뤄졌다.


A양은 이달 25일 의정부성모병원을 방문했고, 이튿날인 26일 서울아산병원 소아응급실을 찾아 입원했다. 소아응급실 진료 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지만, 당시에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A양은 확진 후 음압격리병상에처 치료를 받고 있다. A양과 같은 병동에 있던 다른 환아도 음압병동과 격리병상으로 모두 이동해 안정적인 상태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양과 접촉했거나 동선이 겹치는 의료진과 환아, 보호자 등 500여명은 서울아산병원의 진단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직접 진료한 의료진 등 직원 52명은 2주간 근무 제한 및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