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67 명
격리해제
10506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766 명
20.4℃
박무
미세먼지 42

검찰, 정의연 '마포 쉼터' 압수수색…"관련 자료 보관 확인"

  • [데일리안] 입력 2020.05.21 17:21
  • 수정 2020.05.21 18:08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정의연 운영 '마포구 쉼터' 1시간 30분 압수수색

전날 사무실 압수수색 이어 이틀 연속 영장 집행

자료 분석 마치는 대로 관계자 직접 불러 조사 시작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기억연대 전신)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기억연대 전신)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후원금 부실 회계 및 '안성 쉼터' 매입 관련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21일 정의연이 운영하는 서울 마포구 쉼터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4시까지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위치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 '평화의 우리집'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당초 평화의 우리집은 압수수색 집행 대상이 아니었으나, 일부 관련 자료가 이곳에 보관돼 있다는 사실이 확인돼 추가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았다"며 "점심시간 즈음 수사관이 현장에 도착해 변호인 측과 집행 절차·방법을 논의했고, 2시 30분께 영장을 집행했다"고 언급했다.


마포 '평화의 우리집'은 지난 2012년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명성교회로부터 무상임대 후 조성한 공간이다. 현재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요양보호사들의 도움을 받아 홀로 거주하고 있다. 지난해 1월 타계한 고(故) 김복동 할머니도 생전 이곳에 거주했다.


앞서 여러 시민단체는 지난 11일 이후 정의연의 부실 회계와 후원금 횡령·안성 쉼터 매입 및 매각 의혹과 관련해 정의연의 이사장을 지냈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를 비롯한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정의연은 마포구에 쉼터를 마련했음에도 석연찮은 과정을 거쳐 경기도 안성에 쉼터를 조성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시세보다 비싼 값에 쉼터를 매입해 최근 손해를 보며 팔았고, 할머니들을 위한 기부금을 안성 쉼터 운영에 사용한 과정이 석연치 않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앞서 검찰은 전날 오후 5시부터 12시간에 걸쳐 정의연의 사무실과 정대협의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틀에 걸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분석을 마치는 대로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