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5 00시 기준
확진환자
13551 명
격리해제
12348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3297 명
23.7℃
맑음
미세먼지 16

'이낙연 대세론'에 도전장 낸 우원식·홍영표…틈새 전략 통할까

  • [데일리안] 입력 2020.06.03 00:30
  • 수정 2020.06.03 04:59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우원식 "포스트 코로나 대비할 민생 전문가"

홍영표 "패트 오른 개혁법안, 당대표로 매듭"

이낙연 대세론 못 넘으면 3월 보궐전대 예상

틈새전략으로 유의미한 득표 보여줄지 주목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의 당권 도전이 유력한 가운데서도 우원식·홍영표 민주당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 의지는 견고한 모습이다.


지난 27일 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에서 이낙연 위원장이 "(전당대회 출마 보도가) 대체로 맞다"고 시인했을 때 우원식·홍영표 의원은 이 위원장과의 대결을 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어떻게 하면 당을 국민에게 신뢰받는 정당으로 만들지 비전이 있다"고 자신했고, 홍 의원은 "다른 사람의 결정으로 (출마 여부가) 좌우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칼을 뽑았으면 한 번은 휘둘러봐야 한다는 각오다.


2018년 1월 당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검찰 내 성추행 피해를 폭로한 서지현 검사를 응원하는 하얀장미를 들어보이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2018년 1월 당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검찰 내 성추행 피해를 폭로한 서지현 검사를 응원하는 하얀장미를 들어보이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우 의원은 당내 민생기구 을지로위원회와 고 김근태 전 상임고문 계파로 분류되는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 등의 조직표를 흡수할 가능성이 크다. 그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도 없던 때에 집권여당 첫 원내대표를 맡아 안정적으로 뒷받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우 의원 측 관계자는 "차기 당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 마무리와 함께 정권 재창출의 임무가 가장 중요하다"며 "대권 레이스를 공정하게 치를 수 있도록 관리하는 역할을 하겠다. (우의원은) 친소관계나 이해관계에 치우치지 않아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21대 총선에서 드러난 민심은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고 민생을 살리는 것"이라며 "우 의원은 수년간 을지로위원회를 이끌었고 민주당 내 대표적인 민생 전문가로 자리매김했다. 민생개혁 입법에서도 성과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2019년 5월 당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고별 기자간담회에서 밝은 표정으로 질문을 듣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2019년 5월 당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고별 기자간담회에서 밝은 표정으로 질문을 듣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홍 의원은 원조 친문 성향의 '부엉이모임' 의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지난해 원내대표로 역임할 당시 야당의 강한 반발을 뚫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 등 문재인 정부 사법개혁 관련 핵심 공약을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지정해 여권 내에서 공로를 인정받았다.


홍 의원 측 관계자는 "177석 거대여당의 당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사회적 위기를 극복해 국민을 안심케 하는 과제가 있다"며 "대권 같은 낭만적인 생각이 아니라, 주어진 임무와 과제에 충실한 당대표가 민주당에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내대표 당시 패스트트랙에 올린 개혁법안을 당대표로서 매듭짓겠다는 생각"이라며 "검찰개혁과 언론개혁을 완수하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재창출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21대 총선이 끝나고 이틀 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21대 총선이 끝나고 이틀 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우·홍 의원의 최대 과제는 '이낙연 대세론' 속에서 유의미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것이다. 8월 전당대회에서 일정 수준의 득표율을 확보한다면, 낙선하더라도 7개월 뒤 이 위원장의 사퇴로 치러지는 3월 보궐 전당대회에서 힘이 실릴 수 있다.


당 안팎에선 유력 대권주자인 이 위원장이 7개월짜리 당대표를 맡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작지 않아 '틈새 공략'도 가능하다는 관측이다. 홍 의원은 2일 JTBC 방송 인터뷰에서 "우리당에 여러 잠재적 대선 주자들이 있는데 한 사람이 7개월 동안 당권까지 해서 가는 것에 대해 흔쾌히 동의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견제구를 던졌다.


정치권 관계자는 "(우원식·홍영표 의원이) 이낙연 대세론을 넘지 못하면 3월 보궐 전당대회에 출마에도 출마할 가능성이 있다"며 "선거 운동에 상당한 비용이 드는 만큼, 이 위원장은 당선 후 사퇴시 보궐 전당대회를 유발했다는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