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2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14 명
격리해제
13786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375 명
28.1℃
온흐림
미세먼지 28

문 대통령 "박원순 사망 충격"…'기관葬' 반대 청원은 15만 돌파

  • [데일리안] 입력 2020.07.10 17:51
  • 수정 2020.07.10 22:56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청원 게재 하루 만에 답변 요건 동의수 육박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것에 대한 반대 청원이 게재된 지 하루 만인 10일 15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에 대해 "너무 충격적"이라는 심경을 밝힌 가운데,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는 것에 대해 반대하는 청와대 청원이 15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날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것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재됐다.


청원자는 박 시장이 비서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지만 그렇다고 그게 떳떳한 죽음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느냐"며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언론에서 국민이 지켜봐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청원은 하루 만에 15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박 시장이 9년 간 이룬 성과가 있는 만큼 기관장으로 치르는 게 적합하다는 의견인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박 시장 빈소를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박 시장과는 연수원 시절부터 참 오랜 인연을 쌓아왔는데 너무 충격적'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