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3 00시 기준
확진환자
14389 명
격리해제
13280 명
사망
301 명
검사진행
17401 명
24.1℃
실 비
미세먼지 9

오승환 울린 최형우, 돌부처에 자비 없는 옛 동료

  • [데일리안] 입력 2020.07.15 22:47
  • 수정 2020.07.15 22:47
  •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9회 2사 1,3루 상황서 오승환 상대로 홈런포

블론세이브 기록한 오승환, 끝내기 맞고 패전 멍에

오승환을 상대로 홈런을 기록한 최형우. ⓒ 뉴시스오승환을 상대로 홈런을 기록한 최형우. ⓒ 뉴시스

최형우(KIA)가 옛 동료 오승환(삼성)을 상대로 극적인 홈런포를 터트리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KIA는 15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과의 원정 경기에서 5-2로 승리했다.


이로써 KIA는 32승 26패를 기록하며 4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켰다.


승리 히어로는 최형우였다. 그는 2-2로 맞선 9회 2사 1,3루 상황서 삼성 오승환을 상대로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스리런포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 홈런으로 3점을 앞서 나간 KIA는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극적인 결승포로 최형우는 13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달성했다. 과거 삼성 시절 한솥밥을 먹었던 선배 오승환과의 커리어 첫 맞대결에서 기록한 홈런이라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


두 선수는 2005년부터 2013년까지 푸른 유니폼을 입고 ‘삼성 왕조’의 일원으로 활약했다. 이후 오승환은 KBO리그를 떠나 일본, 미국 등에서 활약했다가 다시 삼성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최형우가 3년 전 FA 자격을 얻어 KIA 유니폼을 입으면서 또 다시 팀 동료가 되지는 못했다.


패전 투수가 된 오승환. ⓒ 뉴시스패전 투수가 된 오승환. ⓒ 뉴시스

이제는 서로의 팀을 위해 마주한 두 선수의 첫 대결에서는 최형우가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반면 오승환은 삼성이 2-1로 앞선 8회초 2사 주자 만루 상황에서 마운드에 올랐다가 박찬호에게 적시타를 허용하며 시즌 두 번째 블론 세이브를 기록했다.


2-2로 맞선 9회초에도 마운드에 올라 자존심 회복을 노렸던 오승환은 1사 이후 김규성과 이창진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실점 위기에 몰렸다.


터커를 땅볼로 잡아내며 위기를 넘기는 듯 보였지만 결국 최형우라는 마지막 산을 넘지 못하고 자신의 생일날 씁쓸한 패전을 떠안게 됐다.


최근 구속 감소로 우려를 자아낸 오승환이 지난 4일 LG전에 이어 또 다시 블론세이브를 기록함에 따라 뒷문에 대한 허삼영 감독의 고민이 더욱 깊어지게 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