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30 00시 기준
확진환자
26385 명
격리해제
24227 명
사망
463 명
검사진행
26373 명
10.8℃
맑음
미세먼지 42

박경, 학폭 인정 후 또다른 피해자 등장

  • [데일리안] 입력 2020.09.30 11:34
  • 수정 2020.09.30 11:34
  • 류지윤 기자 (yoozi44@dailian.co.kr)

ⓒ

블락비 멤버 박경이 학교폭력 의혹을 인정한 후, 또다른 피해자가 등장했다.


30일 첫 폭로글이 올라온 인스타그램에 A씨는 댓글로 “숭문중학교에 다닐 때 박경에게 학폭 피해를 당했다”면서 “지금에 와서 박경에 대한 기억이라곤 사물함 앞에서 눈물을 흘리며 구타당하는 제 모습, 영화상영반에서 영화를 보기위해 다 같이 숭문중 후문을 지나 신촌 메가박스로 향하는 골목에 불려가 금품을 갈취당한 기억, 그 당시 저희 집 앞에서조차 돈을 요구하는 박경 등, 박경이 교내에서 흡연을 하고 선생님께 걸려서 전학을 갔다(?)는 소문과 함께 박경을 본 기억이 전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경은 이 일에 대해 부디 어른스럽게 대처했으면 좋겠다. 피해자 저를 포함해 모두 10여 년이 지나 ‘박경 XXX’라는 생각으로 이 모든 것을 말하는 게 아니라 박경은 이 일을 숨기기 위해 다른 노력을 한 것이 지금 피해자들에게 분노로 전해진 것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8일 박경과 같은 중학교에 다녔다던 B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블락비 박경 학폭 피해자입니다. 박경은 같이 어울려 다니는 일진들과 함께 학교 후문에서 약한 친구들의 돈과 소지품을 뺏곤 했다”라면서 “박경은 약한 애들한테 더 무서운 존재였다. 장애가 있는 친구나 특히 동급생보다는 후배들을 때렸고 동급생 중에서도 특히 체구가 작거나 제일 약해 보이는 친구들만 골라서 때렸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경은 29일 자신의 트위터에 “당시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 현재까지도 저를 보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받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다. 그들과 같이 다니며 어울리고 싶었고 부끄러운 행동을 함께했다”고 학교 폭력 가해자임을 인정했다.


사과 이후 새롭게 나타난 학교폭력 피해자에 대해 박경이 또다시 어떻게 나올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최근 음원 사재기 폭로로 인한 명예훼손으로 벌금형까지 받은 상황이라 박경의 입장 표명이 팬들과 대중을 납득시킬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