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3341 명
격리해제
20832 명
사망
393 명
검사진행
20782 명
18.9℃
온흐림
미세먼지 13

민주당, 靑 선거개입 의혹에 본격 '엄호' 모드…청와대 눈치보나

  • [데일리안] 입력 2019.12.06 02:00
  • 수정 2019.12.06 05:23
  • 이슬기 기자

또 다시 청와대 '방패' 자처하고 나선 민주당

'조국 사태' 때처럼…맘 놓고 해명할 자리 만들어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핵심 '황운하' 나설까

또 다시 청와대 '방패' 자처하고 나선 민주당
'조국 사태' 때처럼…맘 놓고 해명할 자리 만들어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핵심 '황운하' 나설까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청와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앞둔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 검찰 수사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 등을 거론하며“최근 검찰에서 이뤄지는 여러 상황을 보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선택적 수사라고 아니할 수 없다. 민주당은 특검을 통해서라도 이 사건을 낱낱이 밝히겠다. 이번 사건은 검경수사권 조정을 통한 검찰개혁이 왜 반드시 필요한지 잘 보여주고 있다”고 검찰을 비판하며 “오늘부터 검찰에 대해 아주 준엄하게 경고하고 검찰이 이렇게 직무유기하면 절대로 가만두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5일 '선거개입' 의혹에 휘말린 청와대에 대한 본격 엄호 모드를 가동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조국 사태'로 한 차례 타격을 입으며 당내 위기감이 퍼진 상황에서 또 다시 청와대의 방패를 자처하고 나서면서 지나친 '눈치보기'란 해석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은 5일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 회의를 연 데 이어, 의혹의 핵심 관계자인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에게 직접 의혹을 해명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움직였다.

강남일 대검찰청 차장과 임호선 경찰청 차장까지 한 자리에 모아 김기현 전 울산시장 수사 관련 시비를 가려보겠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앞서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이 제기된 다음날인 지난달 29일에는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과 협의해 그의 입장문을 홍보한 바 있다.

민주당의 이같은 행보는 '조국 사태' 당시의 비호 움직임을 상기시킨다. 당시 민주당은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통해 그를 변호하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거부하는 야당에 맞서 국회에 기자간담회장을 마련했었다.

그러나 이러한 당청의 노력에도 청와대발 선거개입 등 의혹은 계속해서 커지는 모양새다. '최초 제보자가 정당 출신이 아닌 공직자'라고 해명한 청와대의 설명과 달리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측근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위 첩보를 제보한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이날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장 선거를 염두에 두고 김 전 시장 관련 비리를 제보한 것은 양심을 걸고 단연코 사실이 아니다"고 재차 해명했다.

한편 강 차장과 임 차장은 6일 간담회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힌 가운데, 황 전 경찰청장은 참석 여부를 확정하지 않았다. 황 전 경찰청장은 송 부시장이 청와대에 제보한 야당 후보에 대한 비위 첩보를 받아 그를 낙마시킬 목적으로 무리한 수사를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