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65 명
격리해제
1029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1061 명
15.5℃
구름조금
미세먼지 31

[코로나19] 안전성 논란에도…일본 정부 "아비간 200만명분 비축"

  • [데일리안] 입력 2020.04.05 16:00
  • 수정 2020.04.05 15:02
  •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 중 하나인 아비간의 안전성과 효과에 대한 논란이 있음에도 일본 정부는 비축량을 현재의 3배로 확대할 방침이다. 사진은 일본 아베 신조 총리. ⓒ 뉴시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 중 하나인 아비간의 안전성과 효과에 대한 논란이 있음에도 일본 정부는 비축량을 현재의 3배로 확대할 방침이다. 사진은 일본 아베 신조 총리. ⓒ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 중 하나인 아비간의 안전성과 효과에 대한 논란이 있음에도 일본 정부는 비축량을 현재의 3배로 확대할 방침이다.


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오는 7일 확정할 경제 대책 원안에 아비간을 증산해 연내 200만명분을 비축한다는 계획을 반영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이 보도했다.


아비간은 인플루엔자 치료용으로 쓸 때를 기준으로 1인 투약량이 40정이고 현재 200만명분이 비축돼 있는데, 코로나19 환자에게 투약하는 양은 1인당 120정인 점을 고려해 200만명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비축량을 3배로 늘린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아비간의 안전성이나 효과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이 있다.


미국 매체 폴리티코는 미국 관료들 사이에 '아비간이 코로나19를 치료할 수 있다는 증거가 부족하고 부작용 위험이 있다'는 우려가 있음에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이를 치료제로 승인하도록 압력을 넣고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앞서 이의경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아비간을 수입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혀 관심을 끌었으나 결국 수입하지 않기로 결론 내린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오명돈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은 "아비간은 시험관 연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없었을 뿐만 아니라 환자에 임상시험을 시행한 데이터도 없다"며 "동물실험에서 태아 독성과 사망이 보고되는 등 심각한 부작용이 있는 약물"이라고 설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