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8 10시 기준
확진환자
11344 명
격리해제
10340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370 명
22.8℃
튼구름
미세먼지 19

[코로나19] 노영민, '사망자 수'로 대응 순위 매겨 논란

  • [데일리안] 입력 2020.04.09 09:34
  • 수정 2020.04.09 09:35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盧 "8일 기준 인구 100만명 당 사망자 수 OECD 36개국 중 27위"

누리꾼 "사망자 있는 것 자체 좋지 않아…자랑 아냐" 비판 쇄도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대응 역량을 홍보하면서, 각국의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수를 비교한 SNS 글을 올려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노 비서실장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Worldometer)의 코로나19 확진자, 사망자, 검사건수 통계를 인용한 글을 게재했다.


글에서 노 비서실장은 "4월 8일 기준 우리나라 인구 100만명 당 사망자 수는 4명으로 스페인(300명), 이탈리아(283명), 프랑스(158명), 영국(91명), 미국(39명) 등에 이어 OECD 36개국 중 27위"라고 강조했다.


또 인구 100만명 당 확진자 수와 관련해 "(우리나라는) 203명으로 스페인 (3036명), 이탈리아(2243명), 프랑스(1671명), 독일(1285명), 미국(1210명) 등에 이어 30위"라며 "우리보다 인구 100만명 당 확진자 수가 적은 나라들은 총 검사건수가 우리의 약 10분의 1 수준인 멕시코, 일본 등"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노 비서실장은 "우리나라가 코로나19 대응을 잘 하고 있는 것은 OECD 회원국과의 객관적인 비교에서도 잘 나타나지만 아직도 갈 길이 멀다"며 "문재인 정부는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노 비서실장이 사실상 '사망자 수'로 코로나19 대응 순위를 매기면서, 비판 여론이 쇄도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사망자 수를 비교하는 건 무슨 의미가 있느냐. 수가 많든 적든 사망자가 있다는 자체가 좋지 않다는 건데 다른나라와 비교해서 적다는 건 자랑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또 다른 누리꾼도 "이런게 바로 막말"이라며 "정부가 초기 대응을 잘 못해서 사망한 사람들에게 사과 한 마디 없이 자화자찬할 때인가"라고 지적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