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67 명
격리해제
10506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766 명
20.2℃
박무
미세먼지 42

[총선2020] 조해진 3선 등정 확실시…원내 역할 '주목'

  • [데일리안] 입력 2020.04.15 22:21
  • 수정 2020.04.15 22:22
  •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개표율 84.3% 현재 68.5% 압도적 지지율 얻어

20대 이한구 '막장 공천'서 분루 삼킨 뒤 재기

원내수석 역임…원내대표·전당대회 도전 기대

조해진 미래통합당 밀양의령함안창녕 후보(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조해진 미래통합당 밀양의령함안창녕 후보(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조해진 미래통합당 후보가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서 당선이 확실시되면서 3선 고지에 등정하게 됐다.


조해진 통합당 후보는 15일 오후 10시 개표율 84.3%에서 68.5%의 압도적인 득표율로 조성환 더불어민주당 후보(29.7%)를 누르면서 3선 고지에 오르게 됐다.


조해진 후보는 경남 밀양 출신으로 서울대 법대를 나왔다. 18~19대 총선에서 연속 당선되며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를 지냈다. 지난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소장파·혁신계로 분류돼 이한구 공천관리위원회 체제에서 공천배제되자, 이에 불복해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4년간 휴지기를 가진 바 있다.


이번 21대 총선에서 당선이 확실시되면서 조 후보는 '의정활동의 꽃'이라 불리는 3선 고지에 오르게 됐다. 원내수석부대표와 대변인 등 당의 요직을 거쳐왔기 때문에, 21대 국회에서 활약이 기대된다는 관측이다. 원내수석 경력을 바탕으로 원내대표에 도전하거나, 전당대회에 나아가 최고위원 등을 노릴 가능성이 점쳐진다. 상임위원장부터 먼저 맡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