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2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41 명
격리해제
10446 명
사망
272 명
검사진행
28922 명
21.8℃
튼구름
미세먼지 42

文대통령, 5·18 진상규명 재차 강조…야권 겨냥 "폄훼 설 길 없어"

  • [데일리안] 입력 2020.05.18 10:53
  • 수정 2020.05.18 10:53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40주년 기념식서 진상조사위 지원 등 약속

"진상규명 목적 처벌 아닌 역사 올바른 기록"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을 맞아 진상 규명에 대한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최근 활동을 시작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도 약속했다. 이와 함께 정치권의 5·18 폄훼와 왜곡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동구에 위치한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광주시민들은 아픔을 넘어서는 긍지로 5·18의 명예를 소중히 지켜왔다. 광주 밖에서도 수많은 이들이 광주의 고통에 눈감지 않고 광주의 진실을 세상에 알렸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5·18의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난 5월 12일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힐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진상 규명 문제는 문 대통령이 취임 첫 해인 2017년부터 매년 강조해 온 문제다. 2017년에는 "헬기사격까지 포함한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 2018년에는 "성폭행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해 반드시 밝혀내겠다", 2019년에는 "학살의 책임자, 암매장과 성폭력 문제, 헬기 사격 등 밝혀내야 할 진실이 여전히 많다. 아직까지 규명되지 못한 진실을 밝혀내는 것이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누차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진실이 하나씩 세상에 드러날수록 마음속 응어리가 하나씩 풀리고, 우리는 그만큼 더 용서와 화해의 길로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이라며 "왜곡과 폄훼는 더이상 설 길이 없어질 것이다. 발포 명령자 규명과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 헬기 사격의 진실과 은폐·조작 의혹과 같은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할 것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처벌이 목적이 아니다.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이라며 "이제라도 용기를 내어 진실을 고백한다면 오히려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지난해 미래통합당 일부 인사들이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모욕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읽힌다. 이는 "진상을 제대로 규명하는 것도 그런 폄훼나 왜곡을 더 이상 없게 만드는 하나의 방법"이라는 전날 광주 MBC 인터뷰 발언의 연장선이다. 그는 지난해 기념사에서도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며 통합당 인사들을 직접적으로 비판한 바 있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향후 개헌시 헌법 전문에 5·18 민주화운동이 담겨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헌법 전문에 '5·18민주화운동'을 새기는 것은 5·18을 누구도 훼손하거나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로 자리매김하는 일"이라며 "2018년 저는 '5·18민주이념의 계승'을 담은 개헌안을 발의한 바 있다. 언젠가 개헌이 이루어진다면 그 뜻을 살려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5·18민주광장에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이뤄진 건 이번이 처음으로, 광장이 항쟁 당시 본부였고 광장 분수대를 연단 삼아 각종 집회를 열며 항쟁 의지를 불태웠던 역사적 현장이라는 점을 고려해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