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30 00시 기준
확진환자
26385 명
격리해제
24227 명
사망
463 명
검사진행
26373 명
10.8℃
맑음
미세먼지 42

무협 "3분기 수출 소폭 개선 기대"

  • [데일리안] 입력 2020.06.23 13:05
  • 수정 2020.06.23 13:05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 102.1…주력산업 위주

ⓒ한국무역협회ⓒ한국무역협회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한국의 수출이 3분기에는 소폭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국내 956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3/4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3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는 102.1로 전분기 대비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지수가 100을 상회하면 수출여건이 지금보다 좋아질 것으로 본다는 뜻이다. 다만 수출 호조세로 볼 수 있는 기준선인 110은 넘지 못해 당장은 주력산업 위주로 회복세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다.


기업들은 코로나19의 팬데믹 상황이 더 악화되지만 않는다면 석유제품(147.5), 생활용품(120.4), 선박(116.5), 반도체(116.1) 등을 중심으로 수출 경기가 나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물적·인적 교류 제한으로 발생했던 항공편 운행 축소 및 선박인도 지연 현상이 3분기부터 서서히 해소되고 유가 및 모바일 수요 회복과 함께 K-방역 선전 효과도 클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철강 및 비철금속(72.5)은 보호무역주의 심화, 중국 등 신흥국의 공급 과잉 등으로 수출이 다소 부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전기·전자제품(82.6), 기계류(96.5), 자동차 및 부품(97.5) 역시 설비투자 및 제조업 정상화 지연, 수요 회복 불확실성으로 단기간에 회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항목별로는‘수출상담’(102.8), ‘수출계약’(101.8), ‘국제 수급상황’(100.0)을 제외하고는 모두 100을 하회했다. 특히 ‘상품 제조원가’(84.4), ‘수출국 경기’(88.7)는 계속 악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기업들은 3분기 가장 큰 수출 애로요인으로 ‘수출 대상국의 경기 부진’(27%)을 꼽았다. 이어 ‘바이어의 가격 인하 요구’(12.5%), ‘자금난’(10.1%) 순이었다.


특히 ‘수출 대상국의 경기 부진’과 ‘자금난’ 응답률이 2분기 대비 각각 9.8%p, 4.3%p 늘어나며 글로벌 수요 회복의 불확실성이 기업들에게 가장 큰 걸림돌인 것으로 나타났다.


강성은 무협 국제무역통상연구원 연구원은 “수출경기전망지수가 곧바로 1분기 만에 100을 넘어 회복된 점은 긍정적”이라면서도 “전후방 산업간 연계와 글로벌 수요, 주요국 경기 회복에 따라 업종 간 수출 회복세에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